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워싱턴·뉴욕서 교민·유학생 '박대통령 퇴진' 촛불집회

(뉴욕·워싱턴=연합뉴스) 박성제 강영두 특파원 = '비선 실세' 의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3차 주말 촛불집회에 맞춰 미국에서는 11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DC와 뉴욕 등에서 촛불집회와 시국선언 등이 진행됐다.

수도 워싱턴DC에서는 내셔널 몰 링컨기념관 앞 광장에서 박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촛불 시위가 열렸다.

11일(현지시간) 밤 미국 버지니아 주 애넌데일에서 교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를 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밤 미국 버지니아 주 애넌데일에서 교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를 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시국 만민 공동회'라는 이름의 이 행사에는 20여 명의 시민이 '박근혜 하야' 등이 적힌 피켓을 직접 만들어 들고 나왔다.

'사람 사는 세상 워싱턴' 이기창 대표는 성명에서 "박 대통령은 통치권을 최순실에 넘기고, 최순실 일당은 '대통령 관심사항'이라는 말 한마디로 무소불위 권력을 휘둘렀다"며 "국민의 명령으로 대통령은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버지니아 주(州) 애넌데일에서도 50여 명의 교민이 참석한 가운데 촛불집회가 개최됐다.

박 대통령 퇴진 주장을 담은 '하야가'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시민들은 '박근혜 아웃', '박근혜를 탄핵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보스턴에서 왔다는 한 여성은 마이크를 잡고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국가가 맞느냐"고 반문했고, 다른 참가자는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지 박근혜에게서 나오는 게 아니다"라고 목청을 높였다.

촛불집회를 주최한 '워싱턴 희망연대'는 다음날에는 메릴랜드 주에서도 시국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11일(현지시간) 밤, 뉴욕 맨해튼 코리아타운 입구에서 교민과 유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박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 모습. (뉴욕=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밤, 뉴욕 맨해튼 코리아타운 입구에서 교민과 유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박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 모습. (뉴욕=연합뉴스)

뉴욕 중심가에서도 최순실의 국정 농단과 박근혜 정부의 무능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퍼졌다.

200여 명의 교민과 유학생들은 맨해튼의 코리아타운 입구에서 '박근혜 퇴진'이라고 적힌 노란색 플랫카드를 연단 앞에 걸고 촛불 시위를 했다.

참석자들은 '국정 농단 중단, 새누리당 해체' 등 구호를 제창한 후 '재미교포 공동 시국성명서'를 발표했다. 국외 한인 목회자 90여 명이 서명한 '한인 목회자 공동 시국선언문' 낭독도 이어졌다.

시위에는 뉴욕 인근에서 유학하는 한인 학생들도 많이 참가했다. 자동차로 2시간 거리인 필라델피아에서 온 학생들도 있었다.

뉴욕시립대 대학원생들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업무 중단과 검찰의 엄정 수사 등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한 데 이어 이날 시위에도 참가했다.

컬럼비아대, 코넬대 재학 한인 학생들도 시국선언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ungje@yna.co.kr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