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시 전 美대통령 골프용품, 경매에서 3천500만원에 낙찰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조지 H.W 부시(92) 전 미국 대통령이 쓰던 골프용품이 경매에서 3만 달러(약 3천500만원)에 팔렸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2일 "부시 전 대통령이 썼던 나이키 골프화와 캘러웨이 골프백, 타이틀리스트 퍼터가 메인주 케이프 애런들 골프클럽 직원에게 3만 달러에 판매됐다"고 보도했다.

1989년부터 1993년까지 미국 제41대 대통령을 지낸 부시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재임 시절에도 골프를 자주 즐겼다.

ESPN은 "당시 부시 전 대통령은 18개 홀을 2시간도 안 돼 끝내곤 했다"며 "백악관 관계자들은 '에어로빅 골프'라고 불렀다"고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의 아들인 조지 부시(70) 역시 2001년부터 2009년까지 미국의 제43대 대통령을 역임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