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영복 영장실질심사 포기…검찰 조사에는 적극 대응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검찰이 최소 500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가로챈 혐의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66)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이 회장은 구속 여부를 다투는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했다.

엘시티 비리사건을 수사하는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11일 오후 11시께 이 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법원에 영장을 청구하면서 이날 조사를 마무리했는데, 이 회장 측은 "12일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서류를 검찰에 제출했다.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으로 들어가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6.11.11
ccho@yna.co.kr

형사사건 피의자가 영장실질심사에 나가지 않겠다고 한 것은 자신이 구속을 피하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형사사건은 불구속 수사가 원칙이지만,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의 우려가 있는 등 구속 사유가 인정되면 법원은 구속영장을 발부한다.

이 회장과 변호인은 이 회장이 엘시티 비리 의혹의 핵심인물인 데다, 검찰 소환에 불응해 석 달 이상 도피한 점 때문에 법원에서 구속의 적절성 여부를 따져봐야 실익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영장에 적힌 이 회장의 혐의는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법 횡령과 사기.

검찰은 엘시티 시행사의 500억원대 비자금 조성을 사실상 이 회장이 지시하거나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장의 구속 여부는 12일 오후부터 부산지법 당직 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거쳐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구속을 피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지만, 검찰 조사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검사장 출신 부산지역 개인 변호사와 서울에 있는 합동법률사무소를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