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환기 '노란색 전면점화' 홍콩경매… 45억∼58억 추정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1913~1974)의 노란색 전면점화가 경매에 출품되면서 최고가를 경신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김환기 작품은 지난해만 3차례에 걸쳐 한국 근현대 미술품의 최고가 경매 기록을 갈아치운 데다 그의 작품으로는 드문 노란색 전면점화라는 점에서다.

서울옥션은 27일 오후 6시 홍콩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제20회 홍콩경매'를 열어 김환기의 '12-V-70 #172'를 비롯해 123점에 대한 경매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가운데 김환기의 '12-V-70 #172'는 이번 경매에 최고가로 출품되는 작품으로 추정가가 45억~58억원이다.

서울옥션 홍콩경매에 나오는 김환기의 '12-V-70 #172'
서울옥션 홍콩경매에 나오는 김환기의 '12-V-70 #172'[서울옥션 제공]

높이가 2m가 넘는 대작인 이 작품은 이른바 '뉴욕 시대'인 1970년 그려진 것으로 전체 색상이 노란색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김환기의 전면점화는 대부분 파란색으로, 노란색의 작품은 아주 소수만 남아있다고 서울옥션은 설명했다. 이 때문에 이번 경매에 나온 작품이 최고가를 경신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앞서 지난해 6월 서울 K옥션에서 열린 경매에서 김환기의 '무제 27-VII-72 #228'은 54억원에 낙찰되며 국내 경매사상 최고가 낙찰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서울옥션은 "이번 작품은 금성출판사에서 발행한 '한국미술대표작가 100인 선집' 표지를 장식한 작품이며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볼 수 있는 아주 드문 작품"이라며 최고가 경신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최고가 경신은 힘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미술계 관계자는 "김환기 작품은 푸른색이 상징"이라면서 "이런 이유로 경매 추정가 상단을 58억원으로 다소 낮게 잡은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번 경매에는 이 작품 외에도 푸른색 계열의 전면점화 '22-VII-70 #184', 십자 구도 작품 '4-VIII-69 #102' 등 모두 8점의 김환기 작품이 출품된다.

서울옥션 홍콩경매에 나오는 박서보 작가의 'Ecriture No.060724'
서울옥션 홍콩경매에 나오는 박서보 작가의 'Ecriture No.060724'[서울옥션 제공]

단색화 인기를 반영한 듯 박서보의 '묘법 No.23-75'(경매 추정가 2억5천만~3억5천만원) 등 단색화 작품도 다수 나온다.

박서보의 작품은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시대별로 다양하게 출품된다.

박수근, 장욱진, 서세옥, 김창열의 대표적 작품도 이번 경매를 통해 해외 컬렉터에게 선보인다. 이 가운데 박수근의 'Seated Woman'은 추정가가 5억~7억원, 장욱진의 'Field'는 1억8천만~2억5천만원으로 각각 추정가가 책정됐다.

경매에는 이응노의 'Composition'(추정가 6천만~1억원)도 출품된다. 이외에 이성자, 권옥연 등 도불(渡佛)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에꼴 드 파리(Ecole de Paris)' 섹션이 마련된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의 시대상을 반영한 작품을 그린 권순철, 황재형, 임옥상, 김정헌, 오윤 등의 작품도 출품된다.

제프 쿤스 'Encased-Five Rows' [서울옥션 제공]
제프 쿤스 'Encased-Five Rows' [서울옥션 제공]

이밖에 제프 쿤스의 대형 설치 작품 'Encased-Five Rows'가 30억~35억원의 추정가로 경매에 나온다.

제프 쿤스는 2013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당시 생존 작가 경매로는 사상 최고가인 5천840만 달러에 작품이 낙찰된 바 있다.

경매에 앞서 오는 20일까지 서울 평창동 서울옥션 전시장에선 경매 작품을 미리 볼 수 있다. 홍콩 현지에서는 25~27일 프리뷰가 진행된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