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0대 선발투수 수집…애틀랜타, 디키에 이어 콜론도 영입

MLB 현역 투수 최고령 1, 2위 모두 애틀랜타행
미국프로야구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계약한 현역 최고령 투수 바톨로 콜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프로야구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계약한 현역 최고령 투수 바톨로 콜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 현역 최고령 투수 바톨로 콜론(43)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

애틀랜타는 너클볼러 R.A. 디키(42)에 이어 콜론까지 영입하며 메이저리그 현역 최고령 투수 1, 2위를 모두 끌어안았다.

MLB닷컴과 ESPN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콜론이 1년 1천250만 달러(약 145억9천만원)를 받고 애틀랜타에서 뛴다. 신체검사를 통과하면 계약이 완료된다"고 보도했다.

콜론은 올해 메이저리그 최고령 투수였다.

그는 뉴욕 메츠 선발로 뛰며 15승 8패 평균자책점 3.43의 놀라운 성적을 기록했다.

콜론은 5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두며 꾸준함을 과시했고, 많은 나이에도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주목을 받았다.

애틀랜타는 전날 디키와도 2017년 750만 달러(약 87억원), 구단이 계약 연장을 원하면 2018년 연봉은 800만 달러(약 93억원)를 받는 '1+1' 계약을 했다.

디키는 올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10승 15패 평균자책점 4.46을 올렸다. 디키는 올해 아메리칸리그 최고령이자 메이저리그에서 두 번째로 나이가 많은 투수였다.

애틀랜타는 현역 최고령 투수 1, 2위를 모두 영입하는 의외의 행보를 보였다.

40대 선발투수 2명이 한 팀에서 동시에 뛰는 건 1990년 텍사스 레인저스 놀런 라이언과 찰리 허프 이후 처음이다.

2016년 애틀랜타 선발진은 평균자책점 4.87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28위에 그쳤다.

선발진의 부진 속에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 수모를 겪은 애틀랜타는 선발진 안정을 목표로 40대 투수를 두 명이나 영입하는 강수를 뒀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8: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