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니스 황제' 페더러, 14년 연속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

로저 페더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저 페더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5·스위스)가 14년 연속으로 테니스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에 선정됐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12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2016 ATP 월드 투어 어워즈 시상 내용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팬들의 투표로 뽑는 '가장 좋아하는 선수' 부문에서는 페더러가 56%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수상자로 선정됐다.

페더러는 2003년부터 이 부문 1위를 한 번도 놓치지 않아 '테니스 황제'의 품격을 실감하게 했다.

7월 말 무릎 부상을 이유로 일찌감치 시즌 종료를 선언한 페더러는 현재 세계 랭킹 16위까지 밀려났다.

페더러가 세계 랭킹 10위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02년 10월 13위 이후 약 14년 1개월 만이다.

그러나 페더러는 지난달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조사한 스포츠 선수 브랜드 가치 순위에서 전 종목을 통틀어 1위로 평가받는 등 변함없는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세계 랭킹 1위인 앤디 머리(29·영국)가 페더러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페더러는 스포츠맨십상도 수상해 실력과 매너를 겸비한 선수로 인정받았다. 스포츠맨십상 역시 최근 6년 연속 수상이다.

시즌 최우수선수(MVP) 격으로 세계 랭킹 1위에게 주는 ATP 월드 투어 NO.1 상은 머리와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의 시즌 최종전 결과에 따라 수상자가 정해진다.

시즌 최종전은 13일부터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바클레이스 월드 투어 파이널스(총상금 750만 달러)다.

재기상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식 은메달을 따낸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아르헨티나), 기량 발전상은 루카 폴리(프랑스)가 각각 받았다.

지난 시즌 기량 발전상은 정현(삼성증권 후원)이 수상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