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겨- 박소연, 시니어 GP 4차 대회 쇼트 6위…'개인 최고점'

박소연의 쇼트프로그램 연기 모습.(AP=연합뉴스)
박소연의 쇼트프로그램 연기 모습.(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여자 피겨 대표팀의 '맏언니' 박소연(단국대)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4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작성했다.

박소연은 12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치러진 '트로피 드 프랑스'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5.67점과 예술점수(PCS) 29.22점을 합쳐 64.89점을 얻어 12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6위에 올랐다.

이날 박소연이 따낸 쇼트프로그램 점수는 자신의 기존 쇼트프로그램 ISU 공인 최고점(62.49점)을 2.4점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박소연은 이날 7개의 연기 과제에서 모두 가산점을 받는 좋은 결과를 얻었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살코-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부터 1.40점의 수행점수(GOE)를 챙긴 박소연은 트리플 루프와 더블 악셀에서도 GOE를 따내며 순조로운 연기를 펼쳤다.

박소연은 플라잉 카멜 스핀을 레벨3으로 처리했지만 레이백 스핀과 콤비네이션 스핀을 비롯해 스텝 시퀀스까지 최고난도인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다.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러시아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는 쇼트프로그램에서 78.52점으로 선두로 나선 가운데 일본의 피겨스타 아사다 마오는 61.29점에 그쳐 8위에 머물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