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헤딩골 3방' 잉글랜드, 라이벌 스코틀랜드 3-0 완파

득점 후 기뻐하는 잉글랜드 대니얼 스터리지[AP=연합뉴스]
득점 후 기뻐하는 잉글랜드 대니얼 스터리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잉글랜드가 '전통의 라이벌' 스코틀랜드와 113번째 맞대결에서 완승했다.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 조별리그 F조 스코틀랜드전에서 헤딩골 3방을 앞세워 3-0으로 이겼다.

잉글랜드는 전반 24분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에 맞고 굴절되자 오른쪽 측면에 있던 카일 워커(토트넘)가 빠르게 문전으로 올렸다.

대니얼 스터리지(리버풀)는 이 크로스를 정확히 헤딩,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리버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무득점으로 부진했던 스터리지는 이날 활약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5분 대니 로즈(토트넘)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애덤 랄라나(리버풀)가 다이빙 헤딩, 추가골을 넣었다.

잉글랜드는 후반 16분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찬 코너킥을 문전에 있던 게리 케이힐(첼시)이 헤딩하며 쐐기골을 만들었다.

직전 슬로베니아전에서 조던 헨더슨(리버풀)에게 주장 완장을 넘겨줬던 루니는 다시 주장으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샘 앨러다이스 감독의 후임을 맡은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대행은 이날 승리로 정식 계약 희망을 밝혔다.

잉글랜드는 F조 3승 1무(승점 10)로 선두자리를 유지했다. 스코틀랜드는 1승 1무 2패(승점 4)가 됐다.

경기장에서 정치적인 상징물을 쓰지 못하도록 한 국제축구연맹(FIFA) 결정에도 불구하고 양 팀은 제1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을 맞아 추모 의미를 담은 양귀비꽃 문양 밴드를 팔에 차고 뛰었다.

스코틀랜드 원정팬들은 경기 중 판정에 항의하며 그라운드에 이물질을 던지기도 했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