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 트럼프와 전화통화…유엔·미국 협력관계 강조(종합)

AFP와 인터뷰 "트럼프가 기후변화협약 탈퇴하지 않을 거라고 확신"


AFP와 인터뷰 "트럼프가 기후변화협약 탈퇴하지 않을 거라고 확신"

(유엔본부=연합뉴스) 김화영 박성제 특파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전화통화를 갖고 유엔과 미국 간의 공고한 협력 관계를 재확인했다.

반 총장과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오후 5시 10분부터 20분 동안 통화했다고 유엔 측이 밝혔다.

반 총장은 통화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것을 축하하면서, 치열한 선거전을 거친 후 미국민에게 통합을 호소한 것을 환영했다.

반 총장은 이어 "유엔과 미국은 세계 평화와 안보, 지속가능한 개발과 인권을 진전시키기 위해 전통적으로 강력한 협력관계를 지속해왔다"면서 이런 관계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반 총장은 이날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총장 임기가 끝나기 전에 (트럼프 당선인을) 면담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2007년부터 10년동안 유엔을 이끌어 온 반 총장은 올해 12월 31일 사무총장 임기가 끝나며, 내년 1월 중순 이전에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반 총장은 인터뷰에서 트럼프를 만나, 미국이 계속해서 인류를 위해 일해주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추진하지 않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은 반 총장이 임기 중에 이룬 가장 큰 성과물의 하나이다.

하지만 트럼프는 선거 과정에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하겠다고 선언했다. 미국이 협약에서 빠지면 195개국이 서명한 협약은 동력이 약해진다.

반 총장은 "트럼프는 (선거 과정에서) 우려스런 이야기를 많이 했지만, 그도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이해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반 총장은 지난 9일 트럼프의 당선이 확정된 직후 성명을 통해 축하하는 한편 미국이 기후변화 등 글로벌 위협을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당시 성명은 미국이 유엔 창립 멤버이자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국제적인 어젠다를 추진하는 데 절대적인 존재라면서 기후변화 대응과 인권개선, 지속가능개발목표 등을 추진하는 데서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국제 협력을 강화해 줄 것을 부탁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AFP=연합뉴스 자료사진]

quintet@yna.co.kr,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