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비 비판' 트럼프 정권인수팀에 로비스트·기업컨설턴트 포진

NYT "민간기업 대변해온 10여명 참여…에너지 분야가 심해"


NYT "민간기업 대변해온 10여명 참여…에너지 분야가 심해"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조만간 발표할 정권인수팀에 기업의 이익을 대변해온 인사들이 포함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특정 산업 분야의 이익을 위해 뛰어온 기업인 출신, 대기업 컨설턴트, 로비스트 10여 명이 정권인수팀에 영입됐다고 보도하면서, 이는 트럼프 당선인의 공약에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워싱턴 DC의 오물을 걸러내겠다"며 퇴직 상·하원의원의 로비를 규제하겠다고 공언하는가 하면, 월스트리트와 대기업 위주의 경제구조에서 소외된 서민들 편에 서겠다는 공약했다.

NYT에 따르면, 인수팀에 영입된 제프리 아이제나흐는 '버라이즌'을 비롯한 미국 굴지의 통신회사를 위해 수년 동안 일해온 컨설턴트다. 그는 '트럼프 내각'의 연방통신위원회(FCC) 간부들의 인선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클 카탄자로는 '데번 에너지', '엔카나 오일·가스' 등 에너지 기업을 주요 고객으로 두고 있는 로비스트이다.

이들 기업의 상당수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환경·에너지 정책에 반기를 들어왔다는 점에서 카탄자로가 짜는 트럼프 정부의 '에너지 팀'이 '반(反) 오바마' 성향으로 흐를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다.

마이클 맥케나 역시 기후변화 방지책에 비판적이었던 '서던 컴퍼니'의 로비스트이다.

이 때문에 에너지 분야에서 인수팀의 독립성이 가장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클 토레이는 미국음료협회(ABA), 딘 푸즈 같은 대형 식품회사를 도우면서 수 백만 달러를 벌어들였던 로비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토레이는 농무부 인선을 담당하게 된다.

철강업체 '누코르'의 전 최고경영자(CEO)인 댄 디미코는 미 무역대표부(USTR)의 업무 인수인계를 지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오래 전부터 중국이 제조업 분야에서 부당하게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비판해온 인사다.

이 외에도 미국철도협회(AAR)을 위해 로비하는 로펌의 대표인 마틴 휘트머가 인수팀의 교통·사회간접자본 분야에 참여하고 있으며,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 파산한 투자은행 '베어스턴스'의 전직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데이비드 맬파스도 인수팀에 들어갔다.

호프 힉스 당선인 대변인은 인수팀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으며, 당사자들도 마찬가지였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