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캐나다축구> 중앙수비수 장현수, 중국화 논란 잠재웠다

공간 살피는 장현수
공간 살피는 장현수국가대표 수비수 장현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캐나다전에서 중앙 수비수로 나와 2-0 승리에 일조한 축구 국가대표 장현수(광저우 푸리)가 만족감을 드러냈다.

장현수는 11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캐나다와 친선경기를 마친 뒤 "개인적으로 편한 자리에 출전해 마음 놓고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라면서 빙그레 웃었다.

그동안 장현수는 주로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출전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공격 가담과 크로스 능력이 뛰어난 장현수가 측면에서 살아나길 바랐다.

그러나 장현수는 유독 측면 수비수로 나올 때마다 기대 이하의 경기력을 보였다.

특히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에서 많은 실수를 범하며 비판의 중심이 됐다. 일각에선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어 기량이 퇴보했다는 '중국화 논란'을 제기하기도 했다.

결국,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달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면서 장현수의 측면 기용을 포기하고 중앙 수비수로 쓰겠다고 공언했다.

장현수는 이날 김기희(상하이)와 함께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전반전에선 박주호(도르트문트), 김기희, 김창수(전북)와 끈끈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을 원천 봉쇄했고, 후반전에는 홍정호(장쑤 쑤닝), 최철순(전북), 윤석영(브뢴뷔)와 합을 맞췄다.

상대 팀 마이클 핀들레이 감독이 "센터백과 풀백, 미드필더 간의 간격을 잘 유지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고 칭찬할 정도로 수비라인을 원활하게 조율했다.

장현수는 "마음 편하게 플레이했다"라고 입을 연 뒤 "그동안 동료 선수들과 간격을 맞추려고 신경을 많이 썼다. 이란전 결과가 아쉬워 다른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하며 준비했는데, 기대만큼 좋은 결과가 나와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바뀐 팀 분위기에 관해서도 말했다. 그는 "(차)두리 형이 합류해 팀 분위기가 좋아졌다"라며 "특히 (차)두리 형이 수비수들에게 많은 조언을 해주고 있는데, 도움이 많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23: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