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자사고 경쟁률 작년보다 소폭 하락

작년 1.94대 1에서 1.7대 1로 낮아져…한가람고(여) 4.4대 1로 최고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서울의 자율형 사립고 입시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소폭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시내 22개 자사고(하나고 제외) 신입생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일반전형 경쟁률은 1.7대 1로 작년 1.94대 1보다 낮았다.

사회통합전형 경쟁률은 0.43대 1로 작년과 같았다.

경쟁률은 한가람고(여)가 4.4대 1로 가장 높았고, 이화여고 3.35대 1, 이대부고(여) 2.49대 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전형 기준으로 미달한 학교는 숭문고, 이대부고(남), 장훈고의 3개교다.

자사고 입시는 지원율이 면접 실시 기준(대부분 모집정원의 120%)에 미달하는 학교는 면접 없이 추첨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120% 이상인 학교는 면접을 진행해 선발한다.

지원율이 150%를 초과하는 학교는 모집정원의 1.5배수를 면접대상자로 추첨 선발한 뒤 면접을 실시한다.

면접대상자 추첨은 자사고 22개교가 15일 중동고에서 전산으로 진행하고, 면접은 26일 학교별로 진행된다. 합격자는 다음 달 2일 각 학교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지된다.

22개 자사고와 별도로 전형을 진행하는 은평구 하나고의 경쟁률은 3.67대 1로 지난해 4.9대 1보다 다소 낮아졌다.

yonglae@yna.co.kr

자사고
자사고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