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캐나다축구- '김보경·이정협 연속골' 한국 2-0 리드(전반종료)

첫골 신고합니다
첫골 신고합니다(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1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 대 캐나다 경기. 첫골을 넣은 한국 김보경이 환호하고 있다 . 2016.11.11
youngs@yna.co.kr

(천안=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이 캐나다와 친선전에서 김보경(전북)과 이정협(울산)의 연속골을 앞세워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FIFA 랭킹 44위)은 11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캐나다(FIFA 랭킹 110위)와 'KEB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전반 9분 김보경의 선제골과 전반 25분 '원조 황태자' 이정협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2-0으로 앞서 갔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원조 황태자' 이정협(울산)을 원톱 공격수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남태희(레퀴야)와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를 배치한 4-2-3-1 전술로 캐나다를 상대했다.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은 김보경(전북)이 맡았다. 오른발목 상태가 좋지 않은 손흥민(토트넘)은 교체명단에 포함됐다.

역시 컨디션이 좋지 않은 기성용(스완지시티)도 벤치를 지키는 가운데 중원은 정우영(충칭 리판)과 한국영(알 가라파)이 맡았다.

포백은 왼쪽부터 박주호(도르트문트), 장현수(광저우 푸리), 김기희(상하이 선화), 김창수(전북)가 나섰고, 골키퍼는 권순태(전북)가 포진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캐나다를 상대로 짧은 패스를 구사하며 점유율을 높였고, 186㎝의 장신 공격수 이정협의 뒷공간을 노리는 패스로 공세를 펼쳤다.

결정적인 기회는 전반 9분 나왔다.

남태희가 중원에서 이정협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페널티아크 쪽으로 쇄도한 뒤 페널티지역 중앙으로 쇄도한 김보경에게 '킬러 패스'를 내줬다.

볼을 이어받은 김보경은 한 템포 빠른 왼발 슈팅을 시도했고, 볼은 캐나다 왼쪽 골대를 맞고 골그물로 빨려들었다.

추가 골 넣은 이정협
추가 골 넣은 이정협(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1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 대 캐나다 경기. 추가골을 넣은 한국 이정협이 환호하고 있다 . 2016.11.11
youngs@yna.co.kr

태극전사들은 한 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이번에는 슈틸리케호 '원조 황태자' 이정협의 발끝이 불을 뿜었다.

전반 25분 지동원이 페널티지역을 돌파하다가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지며 흐른 볼을 이정협이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캐나다의 골대를 흔들었다.

위기도 있었다.

한국은 전반 31분 우리 진영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내준 프리킥 상황에서 캐나다의 마르셀 드 용의 강력한 슈팅이 골문을 향해 날아오자 골키퍼 권순태가 몸을 날린 슈퍼세이브를 펼쳐 무실점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2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