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트럼프 당선으로 빈자 어떤 영향 받을지에 관심"

송고시간2016-11-11 20:40

伊 일간과 인터뷰서 트럼프에 대한 개인적 평가는 유보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견해 표명을 유보한 채 트럼프의 당선으로 "가난한 사람들이 어떤 영향을 받을지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 발행된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된 트럼프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특정인이나 정치가에 대해 판단을 하지 않겠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교황은 그러면서 "정치인들의 행위가 빈자와 소외된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과 고통을 줄지에 관심을 가질 뿐"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현재 자신의 가장 큰 관심사는 난민과 이민자들이라며 "우리는 분열의 벽을 낮추는 한편 불평등을 줄이고, 자유를 증진하는 것을 가능케 할 다리를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교황은 "불평등이야말로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큰 죄악"이라며 "우리 모두는 이에 대항해 싸워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평등이 지배하는 사회는 공산주의 사회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사람들은 종종 나를 공산주의자 같다고 이야기하곤 하지만 예수는 빈자와 약자, 소외된 사람들이 결정권을 가진 사회에 대해 설파했다"고 답변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앞서 올해 초 미국과 멕시코 국경 지역을 방문했을 때 공화당 대선 후보이던 트럼프의 이민 정책을 비판했다.

교황은 당시 멕시코인들을 미국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국경에 장벽을 설치하겠다는 트럼프의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자 "장벽을 설치하는 사람은 그 누구일지라도 기독교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에 대해 "종교 지도자가 누군가의 믿음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교황은 미국 대선을 1개월 여 앞둔 지난 달에는 "선거는 미국민의 독립적인 권한이므로 선거운동에 결코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공약을 잘 연구하고, 기도하고, 양심껏 선택하라는 말밖에 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