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고위층 범죄엄단'…살인 혐의 장차관급에 사형선고(종합)

240억원 뇌물수수 비리 관료엔 사형유예


240억원 뇌물수수 비리 관료엔 사형유예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홍제성 특파원 = 중국 법원이 11일 살인과 비리 등 각종 범죄를 저지른 성부급(省部級·장차관급) 고위관료들에게 사형과 사형집행유예 등 잇따라 중형을 선고했다.

중국 사법당국이 시진핑(習近平) 지도부의 반(反)부패 강화 조치를 반영, 고관들의 부패와 범죄 행위를 엄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시 중급인민법원은 고의살인·총기류 불법소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자오리핑(趙黎平) 전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에게 1심에서 사형을 선고했다.

피고인은 지난해 3월 20일 네이멍구자치구 츠펑(赤峰)시에서 자신과 내연관계이던 28세 여성을 총으로 살해하고, 자치구 공안청장의 직위를 이용, 거액의 뇌물을 챙기고 총기·탄약을 불법 소지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법원은 피고인의 정치적 권리를 평생 박탈하고 개인재산 200만 위안(약 3억4천만원)도 몰수했다.

광시(廣西)좡족자치구 류저우(柳州)시 중급인민법원도 이날 비리 혐의로 기소된 주밍궈(朱明國) 전 광둥(廣東)성 정협 주석에게 1심에서 사형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중국에만 있는 독특한 제도인 사형집행유예는 2년간 태도변화 등을 관찰한 뒤 무기징역 등으로 감형될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2002년부터 2014년까지 충칭(重慶)시, 광둥성 등에서 재직하면서 직간접적으로 챙긴 뇌물이 1억4천100만 위안(약 240억5천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 역시 정치적 권리를 평생 박탈당하고 개인재산 전액도 몰수됐다.

부패를 감시해야 할 중앙기율위 위원으로서 스스로 비리를 저질렀다는 비판을 받아온 그는 현직인 18기 중앙 후보위원에까지 올랐으나 지난해 비리로 당적을 박탈당했다.

같은날 중형을 선고받은 두 사람은 모두 성부급(省部級·장차관급)으로 분류된다.

중국 공산당은 지난달 말 제18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8기 6중전회)에서 전면적인 종엄치당(從嚴治黨·엄격한 당 관리)과 반부패 강화를 위해 당내 정치생활 준칙과 개정 감독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고관들에 대한 잇따른 중형선고는 시진핑 지도부의 반부패 사정 드라이브가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임을 예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중앙기율위는 이날 허난(河南)성 정법위원회 서기인 우톈쥔(吳天君)이 엄중한 규율 위반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중국 매체는 우톈쥔 서기가 정법위 서기 신분으로 공안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우톈쥔 서기는 지난 2014년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베이징 시내 만두 가게를 깜짝 방문하는 등 현장 시찰에 나서자 자신이 지하철을 타는 모습을 언론에 노출하는 등 '시진핑 따라하기'의 대표적인 관료로 평가받아왔다.

사형 선고 받은 자오리핑 전 네이멍구자치구 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 [왕이망 화면 캡처]
사형 선고 받은 자오리핑 전 네이멍구자치구 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 [왕이망 화면 캡처]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1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