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배구- '러브 45득점' 흥국생명, 접전 끝에 IBK기업은행 제압

송고시간2016-11-11 19:47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치열한 접전 끝에 IBK기업은행의 5연승을 저지하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흥국생명은 1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2(25-20 26-28 31-29 28-30 15-10)로 제압했다.

2세트부터 4세트까지 모두 듀스가 이어지는 살얼음판 승부였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타비 러브의 45득점을 앞세워 IBK기업은행의 추격을 따돌렸다. 이재영도 29득점으로 공격포를 가동했다.

IBK기업은행은 부상으로 결장한 주전 세터 김사니의 공백이 아쉬웠다. 매디슨 리쉘과 박정아가 각각 34득점, 29득점으로 힘을 냈지만 빛을 보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 이재영의 11득점 맹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IBK기업은행도 박정아의 6득점 활약으로 3∼4점 차로 추격했다. 그러나 이재영이 오픈 공격으로 세트스코어(24-20)를 잡은 뒤 서브에이스로 세트를 끝냈다.

2세트부터는 팽팽했다.

1세트에서 공격 성공률이 28.57%로 주춤했던 매디슨 리쉘이 2세트 들어 40∼50%대 공격 성공률을 회복하며 되살아났다.

2세트에는 리쉘의 2연속 백어택으로 IBK기업은행이 앞서다가도 김나희의 속공-오픈-블로킹 3연속 득점으로 흥국생명이 재역전하는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결국 24-24 듀스로 접어들었고, 26-26에서 러브의 범실과 김유리의 블로킹이 이어지면서 IBK기업은행이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도 엎치락뒤치락 싸움 속에 24-24 듀스가 만들어졌다. 이번에는 흥국생명이 웃었다. 29-29에서 이재영이 두 번 연속 퀵오픈에 성공해 세트를 끝냈다.

IBK기업은행은 4세트에도 기세를 이어갔다. 흥국생명은 8-12로 밀리더니 17-21까지 내몰렸다.

흥국생명은 끝내 24-24 듀스를 만들었으나 28-28에서 박정아에게 2연속 퀵오픈으로 당해 4세트마저 내줬다.

흥국생명은 마지막 5세트만큼은 내주지 않았다. 러브, 이재영, 김나희, 김수지 등이 골고루 활약하며 8-4로 승기를 잡았고, 러브의 마지막 스파이크로 경기를 승리로 끝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