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외교행낭 목록에 최순득 관련 의심 문서 없어"

송고시간2016-11-11 19:33


외교부 "외교행낭 목록에 최순득 관련 의심 문서 없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순득씨 외교행낭 이용한 거액반출 의혹에 입장 표명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비선실세' 최순실 씨 언니 최순득 씨가 외교행낭을 이용해 베트남으로 거액을 빼돌렸다는 의혹과 관련해 외교행낭 목록을 점검한 결과 "의심스러운 문서나 자료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2014년 1월부터의 외교행낭 문서 목록을 확인한 결과 제목상 의심스러운 문서나 자료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외교행낭은 공적 문서 및 자료 또는 업무와 관련한 서신이나 기타 용품 등을 내용으로 한다"며 "그 이외의 사적(私的) 물품을 외교행낭을 통해 보내고 받을 수 없도록 외교부 본부와 각 재외공관에 확인관과 담당관을 각각 지정해 이중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최순득 씨가 베트남으로 재산을 유출하는 과정에서 외교행낭을 이용한 정황이 있어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행낭은 외교활동과 관련한 문서나 물품을 넣어 외교부와 재외공관 사이에 운반하는 가방을 말한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