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시대' 미국 車수출 판도 변할까

한국 작년에 106만대 美수출로 4위…"보호무역 현실화될지 지켜봐야"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내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출범하면 대미 자동차 수출 판도에 큰 변화가 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은 지난해 완성차 100만대를 미국으로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2016년 세계 자동차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대미 자동차 수출 대수는 전년 대비 18.3% 늘어난 106만6천711대였다. 한국의 대미 자동차 수출이 100만대를 넘은 것은 작년이 처음이었다.

한국의 이런 수출 실적은 미국의 전체 자동차 수입 대수 835만5천173대의 12.8%를 차지한 것이다. 멕시코(229만4천65대), 캐나다(200만4천485대), 일본(164만9천408대)에 이어 4번째로 많았다.

이중 일본은 9년 전인 2007년에만 해도 350만대 이상의 자동차를 미국으로 수출했다. 하지만 미국 내 현지 생산을 꾸준히 늘리는 정책을 펴면서 수출량이 감소했다.

한국에 이어 5위는 독일(65만4천861대)이며, 영국(13만5천429대)과 이탈리아(13만3천396대)도 10만대 이상 대미 수출 실적을 냈다.

이런 대미 자동차 수출 판도는 내년 1월 출범하는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 때 공약한 대로 보호무역을 강화한다면 큰 변화를 맞게 될 전망이다.

가장 큰 타격은 멕시코가 입게 될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 당선인은 멕시코산 제품에 3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멕시코에는 올해 5월부터 양산에 들어간 기아차 공장을 비롯해 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 등 미국 완성차업체 '빅3'가 생산기지를 두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자동차 관련 보호무역을 강화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만만치 않다. 미국 자동차 수요가 자국 내 생산량을 크게 웃돌아 고율의 관세 부과로 수입차 가격이 인상되면 미국 국민의 부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미국 내 자동차 내수판매는 1천783만5천505대로, 현지 생산량인 1천170만4천069대를 613만대 이상 웃돌았다.

업계 관계자는 "트럼프 행정부가 보호무역을 강화하면 해외에 생산시설을 갖춘 미국 완성차업체들에도 피해가 돌아가고, 자동차를 구매하려는 자국민에게도 부담이 발생한다"며 "보호무역 강화 움직임이 현실화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수출 기다리는 현대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출 기다리는 현대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표> 주요 국별 완성차대미 수출 현황 (단위:대)

국가 2014년 2015년
승용 상용 합계 승용 상용 합계
멕시코 1,253,145 828,804 2,081,949 1,389,861 904,204 2,294,065
캐나다 2,012,343 28,105 2,040,448 1,972,219 32,266 2,004,485
일본 1,528,678 15,829 1,544,507 1,609,401 40,007 1,649,408
한국 901,452 5 901,457 1,065,967 744 1,066,711
독일 616,544 5,632 622,176 630,814 24,047 654,861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