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폭국 일본, 핵보유국 인도에 원전 수출 추진

양국 정상, 원자력협정 체결…"핵 실험시 협력 중단"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과 인도가 정상회담을 열고 원자력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협정 체결로 피폭국인 일본은 핵보유국인 인도에 원전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일본을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일본이 인도에 원전 관련 자재· 기기·기술 등을 수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원자력협정에 서명했다.

인도는 핵확산금지조약(NPT)에 가입하지 않은 핵보유국으로 일본이 NPT에 가입하지 않은 나라와 원자력협정을 맺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나라는 협정 체결과 함께 인도가 핵실험을 재개할 경우 일본이 협력을 즉시 중지한다는 내용의 별도 문서도 작성했다.

일본이 원자폭탄의 피해를 본 국가로 그동안 핵의 확산 금지를 주장했던 만큼 NPT 미가맹국에 원전 기술을 수출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작년 12월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핵 실험 시 협력 중단'을 전제로 원자력협정 체결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바 있다.

당초 일본 측은 협정 자체에 이 같은 내용을 담으려 했지만 인도 측의 반대로 별도의 문서에 관련 내용을 넣는 것으로 합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모디 총리의 방일 기간에 일본은 인도의 고속철도 건설 사업과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세일즈 외교'를 펼칠 계획이다.

양국은 이미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뭄바이와 구자라트 주 아마다바드를 잇는 노선에 고속 열차인 신칸센(新幹線)을 도입하기로 한 바 있다.

이 구간 고속철도 공사는 2018년 착공, 2023년 준공될 예정으로 일본 정부는 정상회담에서 인도가 나머지 6개 노선을 포함해 전체 노선에서 신칸센을 선택할 경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디 총리는 12일에는 신칸센을 타고 효고(兵庫)로 이동해 아베 총리의 안내로 신간센 공장을 시찰할 예정이다.

일본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일본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1일 도쿄를 방문한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좌)가 일본의 기업경영자단체 게이단렌(經團連)가 주최한 오찬에서 이 단체의 사카키바라 사다유키(신<木+神>原定征)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6.11.11 [EPA=연합뉴스]
bkki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1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