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대구로에 '아웃도어 오피스 거리'…스마트 워킹도 가능

동대구로 디자인개선사업 조감도
동대구로 디자인개선사업 조감도[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동대구 역세권 시대를 맞이해 동대구로가 '스마트 워킹'을 하는 벤처밸리 상징 거리로 바뀐다.

대구시는 동대구 벤처밸리를 소통·교류 공간, 청년이 모이는 거리로 조성하는 디자인 콘셉트 개발용역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동부소방서∼대구상공회의소 서쪽 보행도로 600m를 '아웃도어 오피스 거리(Outdoor office street)'를 만들고, 동대구역 네거리∼대구MBC 네거리를 밤이 아름다운 거리로 조성한다.

시는 50억원을 들여 동대구로 디자인 개선사업을 내년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업무를 수행하는 스마트 워킹이 가능한 거리로 만든다.

공공기관 건물 1층 개방 등 외부공간과 연계를 유도해 시민이 손쉽게 기관에 갈 수 있도록 한다.

또 스마트 가로등, 버스정류장 CCTV, 무료 와이파이 등 스마트 시스템을 도입해 벤처밸리에 걸맞은 가로환경을 조성한다.

띠녹지·포켓공원, 특화 조명, 야간 경관 등 아름다운 밤거리가 동대구역을 이용하는 방문자에게 대구 첫인상을 심어주는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김광철 도시재창조국장은 "동대구 벤처밸리가 청년 소통 공간으로 재탄생하면 역동적인 대구 모습을 보여주는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