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대 그리스 시인 '호메로스'의 실체를 쫓다

신간 '지금, 호메로스를 읽어야 하는 이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서양에서 최고(最古)의 문학 작품으로 꼽히는 서사시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를 남긴 호메로스는 어떤 사람일까.

안타깝게도 그의 시는 대대로 전승됐지만, 호메로스라는 인물에 대한 정보는 남아 있지 않다. 그가 실존했는지도 확실하지 않은 마당에 생몰 연도와 거주지를 거론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영국 작가인 애덤 니컬슨이 쓴 '지금, 호메로스를 읽어야 하는 이유'는 오랫동안 논란이 된 호메로스의 실체를 파헤친 책이다. 그는 어린 시절에는 따분하게만 느꼈던 '오디세이아'를 중년이 돼서 다시 펼쳐 본 뒤 웅숭깊은 내용에 탄복해 호메로스를 향한 기나긴 여정을 떠난다.

호메로스에 관한 다양한 주장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그가 기원전 8세기께의 작가라는 설이다. 이때는 고대 올림픽이 시작된 시기로 '그리스의 르네상스 시대'라고 평가받는 그리스의 황금기였다.

하지만 저자는 호메로스가 그보다 훨씬 전인 기원전 2000년 전후에 살았던 사람으로 본다. 정확히는 특정한 사람이 아니라 '사람들'이라고 말한다.

호메로스의 시는 완결된 상태가 아니라 복잡하고 불안한 상태에 있었던 당시 그리스 민족의 정신을 이야기하는 신화라는 게 저자의 생각이다.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가 한 작가의 작품이라고 하기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는 사실도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한다.

트로이와 그리스의 전쟁을 다룬 '일리아스'는 좌절을 통한 화해를 강조하는 반면, 오디세우스의 모험을 그린 '오디세이아'는 유연성과 통합을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춘다.

저자는 이 같은 두 작품의 상이성을 고대 그리스에서 벌어진 문명 간의 충돌로 설명한다. 즉 흑해 북쪽 초원지대에서 비롯한 유목민적 특성인 영웅주의와 지중해 동부의 세련되고 중앙집권적인 도시문화가 혼합돼 가는 과정이 서사시에 표현돼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호메로스의 작품에 나타나는 폭력성과 잔혹성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오독을 하지 말라고 호소한다.

그는 "우리는 그에게서 끔찍한 현실과 두려움 없이 만나는 것, 헤아릴 길 없이 넉넉한 포용력, 에너지와 밝음을 보고자 한다"며 "호메로스는 그리스인이 아니라 세계 속에서 반짝거리는 빛"이라고 결론짓는다.

세종서적. 정혜윤 옮김. 488쪽. 1만9천500원.

고대 그리스 시인 '호메로스'의 실체를 쫓다 - 1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