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단 튀고, 빽 쓰다가, 시끄러울 때 자수…'이영복 스타일'

송고시간2016-11-11 16:31

이영복 회장 심야 압송
이영복 회장 심야 압송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에 도착,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범죄 혐의가 포착되면 곧바로 잠적, 정관계 인맥을 동원해 수사 무마를 시도하다가 게이트 정국으로 전국이 떠들썩할 때 슬그머니 자수한다.

지난 10일 잠적 3개월여 만에 사실상 자수한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이영복(66) 회장이 처벌을 최소화하려고 15년 만에 다시 쓴 수법이다.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으로 들어가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6.11.11
ccho@yna.co.kr

이는 검찰 수사에 대응할 충분한 시간을 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세간의 관심이 다른 데 쏠렸을 때 나타나면 비난 여론에서 살짝 비켜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유죄판결을 받더라도 감경사유가 되는 '자수'라는 마지막 카드까지 사용하는 것이라는 게 법조계 안팎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이씨는 1999년 12월 부산 사하구 다대지구 택지전환 특혜와 정관계 로비 의혹 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자 갑자기 잠적했다.

수사는 당연히 답보 상태에 빠졌고, 이씨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검찰에 "자수할 테니 불구속 상태로 수사받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이 같은 '빅딜'이 성사되지 않자 2년여 도피행각을 벌이다 2001년 12월 19일 돌연 자수했다.

당시 국내는 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 등이 개입한 권력형 비리사건인 '이용호 게이트'로 떠들썩할 때다.

엘시티 이영복 회장 서울서 자수…부산 압송 예정

[앵커]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은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공개 수배됐는데요. 이 회장이 잠적한 지 100여일 만에 자수 형식으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준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영복 회장이 검거된 것은 검찰 소환조사에 불응하고 잠적한 지 석 달여 만입니다. 이 회장은 어제 변호사를 통해 애초 이 사건을 수사했던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자수서를 냈고, 이 회장 가족이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수사관을 서울로 보내 이 회장을 오늘 새벽 부산으로 압송했습니다. <이영복 / 엘시티 시행사 회장> "(비자금 조성 인정하십니까) 검찰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습니다. (정관계 로비 의혹은요?) 성실하게 조사받겠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의 500억원이 넘는 비자금 조성 혐의를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따라서, 수사의 핵심은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의 500억원대 비자금 조성을 직접 지시했는지 여부와 그 비자금을 어디에 썼는지 규명하는 것 등입니다. 엘시티 인허가 과정에서는 여러가지 특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회장이 당시 인허가 권한을 쥔 고위 공무원이나 전현직 정치인, 금융권 인사 등에게 로비하는 데 비자금을 썼는지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이 회장은 국정농단개입 의혹의 장본인 최순실 씨와 같은 친목계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엘시티 비리사건은 더욱 주목받았습니다. <이영복 / 엘시티 시행사 회장> "(최순실씨와 만나거나 전화통화한적 있습니까) 아니요…" 검찰은 이 회장을 부산구치소에 입감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이씨는 맥빠진 검찰 수사에서 정관계 로비 의혹을 끝까지 부인해 횡령, 배임,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만 기소됐다.

또 2002년 6월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지만, 불과 4개월 뒤인 그해 10월 항소심에서 상당수 혐의가 무죄 판결을 받아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이번에도 비슷한 과정을 밟는다.

이씨는 수사망이 좁혀지자 올해 8월 8일 갑자기 잠적했다.

이 때문에 검찰 수사는 지난 10월 11일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봐주는 것 아니냐"고 질책할 정도로 진척되지 못했다.

이씨는 도피생활을 계속하면서 변호인 등을 통해 끊임없이 검찰과 물밑 정지작업을 시도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정권실세를 동원해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검찰의 공개 수배에도 행방이 묘연했던 이씨는 거의 100일 만인 지난 10일 조건 없이 사실상 자수했다.

초대형 권력형 비리사건인 '최순실 게이트'에 온 국민의 관심이 쏠려 있는 상황이다.

15년 전이나 지금이나 이씨의 도주 기간과 게이트 정국의 주체만 바뀌었을 뿐 판박이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일단 튀고, 빽을 쓰다가 다른 일로 시끄러울 때 슬그머니 자수하는 이씨의 고난도 수법이 이번에도 통할지 관심사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