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차바' 피해지역 복구비용 5천49억원 확정

송고시간2016-11-11 16:11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는 지난달 3∼6일 발생한 제18호 태풍 '차바' 피해의 복구비용을 5천49억원으로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복구비용은 지원 복구비 4천388억원(국비 3천177억원, 지방비 1천211억원)과 자체 복구비 661억원이다.

지역별로는 경남 1천712억원, 울산 1천337억원, 부산 862억원, 제주 621억원, 기타 4개 시·도 517억원 등이다.

시설별로는 주택과 농경지 유실 등 사유시설 피해복구에 345억원, 하천과 도로정비 등 공공시설에 4천704억원을 결정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태풍 차바에 따라 8개 시·도 60개 시·군·구에서 2천150억원(사유시설 291억원, 공공시설 1천859)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태풍 차바가 몰고 온 폭우에 하천이 불어나면서 울산시 북구 대안마을로 향하는 진입도로가 무너졌다. 지난 10월 11일 중장비가 동원돼 도로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016.10.11yongtae@yna.co.kr(끝)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태풍 차바가 몰고 온 폭우에 하천이 불어나면서 울산시 북구 대안마을로 향하는 진입도로가 무너졌다. 지난 10월 11일 중장비가 동원돼 도로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016.10.11yongtae@yna.co.kr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