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교육감 친·인척 비리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서도 '질타'

송고시간2016-11-11 16:39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박종훈 경남교육감의 측근·친인척 납품 비리 문제가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도마에 올랐다.

경남교육감 친·인척 비리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서도 '질타' - 1

도의회 교육위원회 이병희 의원은 11일 열린 도교육청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박 교육감이 측근 등의 비리를 미리 알고 있었을 가능성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이 의원은 납품 비리로 기소된 6명 가운데 박 교육감의 이종사촌 동생(55), 외종사촌 형(57)이 포함됐다며 추가 정보 확인을 위해 박 교육감 가계도를 제공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한 공무원이 박 교육감 측근의 전횡을 견디다 못해 지난 6월 박 교육감에게 직접 메일을 보낸 데 이어 면담까지 한 부분에 대해 캐물었다.

메일을 보내고 면담을 한 이 공무원은 이번 비리로 기소된 창원교육지원청 6급 시설직 공무원 김모(54)씨다. 자신이 비리에 직접 가담한 혐의가 있는데도 연루된 다른 측근들을 고발하는 '뻔뻔함'을 과시한 셈이다.

이 의원은 해당 메일이 현재 삭제됐다며 "왜 삭제 됐느냐. 직원이 업무상 부당한 것을 (고발)하기 위해서 메일을 보냈는데 누가 삭제했느냐"고 따져물었다.

도교육청 감사관이 "누가 삭제했는지 모른다"고 답변하자 "비서실이나 교육감이 삭제했다면 대단히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메일이 발송된 직후 이뤄진 면담에 대해서는 면담 일시·장소·시간·주선자 등 정보를 확인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 6급 김 씨에 대해서는 인사 발령 사유와 관련 정보를 제공하라고 요구했다.

이는 공무원 상대 로비를 수월히 하기 위해 김 씨를 포함한 일부 시설직 공무원들을 특정 지역의 발주 담당 부서로 옮기도록 박 교육감 측근들이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검찰이 밝혔기 때문이다.

이런 자료들이 확보되면 박 교육감의 비리 사전 인지 여부가 윤곽을 드러낼 수 있다.

그러나 "메일 등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아 자체 감사에 착수하지 않았다"는 도교육청 측 해명이 사실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어쨌든 이같은 의혹은 오는 14일 열릴 행정사무감사에서 다시 한 번 다뤄질 예정이다 .

앞서 검찰은 메일·면담 내용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할 만큼 구체적이지 않아 수사의 단서로 삼기 어려웠다"고 밝힌 바 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