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고채 금리, 트럼프 우려에 이틀째 급등(종합)

송고시간2016-11-11 18:48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고채 금리가 11일 이틀째 급등(채권값 급락)세를 보였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4.3bp(1bp=0.01%p) 오른 연 1.508%로 거래가 끝났다.

5년물도 4.3bp, 1년물은 2.6bp 올랐다.

장기물은 상승 폭이 훨씬 컸다.

10년물이 11.9bp 올랐고, 20년물과 30년물은 각각 9.9bp, 9.6bp 상승 마감했다.

50년물도 9.5bp 오른 연 2.036%로 연중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채권 금리 상승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자 정책금리 인상 위험과 인플레이션 우려가 나오면서 간밤 미국 국채 금리가 큰 폭으로 오른 데 동조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혁수 대신증권 연구원은 "채권시장에서 인프라 투자에 1조 달러를 풀겠다는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으로 물가가 오르고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경계감이 작용하면서 금리가 이틀째 급등했다"고 말했다.

국고채 금리, 트럼프 우려에 이틀째 급등(종합) - 1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