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권, 엘시티 비리 의혹 본격 수사에 전전긍긍

송고시간2016-11-11 15:54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검찰이 엘시티 사업 인허가 과정뿐만 아니라 자금조달 과정에서의 특혜나 비리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의 칼날을 겨누면서 엘시티 사업에 자금을 댄 부산은행을 비롯한 금융권이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부산 해운대 엘시티 사업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해운대 엘시티 사업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지검은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해 공개 수배한 이영복(66) 회장이 자수함에 따라 "그동안 언론에서 제기한 엘시티 관련 비리나 특혜의혹에 관해 전반적으로 살펴보겠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엘시티 사업에 수천억원의 자금을 공급한 부산은행을 비롯해 금융권은 불똥이 튀지 않을지 전전긍긍하고 있다.

부산은행을 비롯한 16개 은행, 증권, 보험사들이 1조8천억원짜리 엘시티 사업과 관련 8천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한도대출 약정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부산은행의 대출잔액이 3천억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금융권 일각에서는 그동안 극히 보수적으로 건설현장 PF 영업을 해온 부산은행이 엘시티 사업에 수천억원의 PF를 공급한 배경을 놓고 '특혜성 대출' 의혹을 제기했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이에 대해 "엘시티 PF 대출은 여러 번의 사업성 평가를 기반으로 정당한 절차를 거쳐 진행했다"고 밝혔다.

부산은행 외에 메리츠종금증권과 현대증권, 롯데손해보험, 흥국생명 등도 상당한 액수의 대출약정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s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