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립자 구조 중 순직한 해경특공대원 14일 합동 영결식

송고시간2016-11-11 15:26

(삼척=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지난 8일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항 인근에서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빠진 근로자 구조 중 순직한 고(故) 김형욱(38) 경사와 박권병(30) 순경의 합동 영결식이 14일 동해해양경비안전본부 장(葬)으로 엄수된다.

삼척 갯바위 고립자 구조 중 순직한 해경 특공대원
삼척 갯바위 고립자 구조 중 순직한 해경 특공대원

(삼척=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1시 4분께 강원 삼척시 초곡항 인근 공사현장 갯바위에서 높은 파도에 고립된 근로자들을 구조하던 중 순직한 해경 특공대원 김형욱(38·왼쪽) 경위와 박권병(30·오른쪽) 경장의 정복 사진. 2016.11.11 [동해해양경비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conanys@yna.co.kr

동해해양경비안전본부는 두 사람의 투철한 사명감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자 14일 오전 11시 영결식을 거행한다.

영결식은 삼척에 있는 동해 해경본부 특공대운동장에서 유가족과 동료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해해양경비안전본부 장(葬)으로 치른다.

해경은 김 경사와 박 순경의 1계급 특진과 훈장을 추서한다.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약력보고, 임명장과 훈장 추서, 조사, 고별사, 헌화 및 분향 순으로 한다.

영결식을 마치면 두 사람은 대전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삼척의료원에 차려진 합동분향소는 11일 오후 2시부터 조문을 받기 시작해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1시 4분께 초곡항 인근 공사현장 갯바위에서 근로자 4명이 고립되고 1명이 바다로 추락했다.

이에 동해 해경본부 소속 특공대원 4명이 출동했으나 구조 과정에서 김 경사와 박 순경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박 순경이 숨지고, 김 경사가 실종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두 사람은 힘든 임무에도 늘 어려운 일에 앞장섰고, 국민안전처장관 표창을 받을 정도로 동료들로부터 신뢰가 두터웠다.

특히 임신 7개월의 아내와 세 살배기 딸을 둔 박 순경과 부부 해양경찰관으로 실종된 8일 다섯 살배기 딸의 생일과 9일 부친 기일이었던 김 경사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