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BA- 시카고 이적한 웨이드, 친정 마이애미 원정서 승리

커리 33점…골든스테이트, 덴버 완파


커리 33점…골든스테이트, 덴버 완파

l
l시카고의 드웨인 웨이드가 친정팀 마이애미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드웨인 웨이드가 지난 시즌까지 홈코트로 사용했던 아메리칸에어라인스 아레나에 입장하면서 마이애미 팬들로부터 기립 박수를 받았다.

웨이드는 2016-2017 시즌 시카고 불스로 이적하기 전까지 13시즌을 마이애미 히트의 유니폼만을 입고 뛰었다.

웨이드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마이애미와 원정 경기에서 친정팀 팬들의 따뜻한 환영을 받았지만 승부의 세계는 냉혹했다.

이적 후 처음 마이애미를 찾은 웨이드는 13점에 리바운드 7개를 기록하며 시카고의 98-95, 승리에 힘을 보탰다.

94-92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4쿼터 종료 13초 전 웨이드는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어 점수를 벌렸다.

레이전 론도(16점·12리바운드)는 종료 8초 전 자유투 2개를 보태 조시 리처드슨의 3점포로 쫓아온 마이애미의 추격을 따돌렸다.

웨이드는 경기 뒤 "오랫동안 이 경기장의 림을 사용했기 때문에 슛을 더 잘 해야 했다"며 웃음을 지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33점을 터뜨린 스테픈 커리를 앞세워 덴버 너기츠를 125-101로 물리쳤다.

커리는 전날 댈러스 매버릭스 경기에서 발목을 삐끗했지만 3점슛 7개를 쏘아올리며 아무런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골든스테이트의 케빈 듀랜트는 18점에 그쳐 '20점 이상 연속 득점'을 72경기에서 마감했다.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는 앤서니 데이비스(32점)의 활약으로 밀워키 벅스를 112-106으로 물리쳤다.

뉴올리언스는 8연패 뒤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 11일 전적

뉴올리언스 112-106 밀워키

시카고 98-95 마이애미

골든스테이트 125-101 덴버

LA 레이커스 101-91 새크라멘토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