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의사단체 "비만은 만성질환…가당음료에 과세해야"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의 주요 의사단체가 비만을 만성질환(chronic disease)으로 분류하고 가당(Sugar-Sweetened) 음료에 세금을 부과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호주 의료단체대표자협의회(CPMC)는 비만이 가장 시급한 공공보건 문제로, 이제는 하나의 실질적인 질병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호주 ABC방송이 11일 전했다.

협의회는 또 비만이 단순히 생활방식의 문제가 아니고 사람들에게 단지 살을 빼라는 식으로만 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이같은 주장 아래 6개항의 행동계획을 작성해 공개했다.

이 행동계획에는 비만을 만성질환으로 재분류하고, 가당음료 소비를 줄이기 위해 세금을 부과하며, 비만관련 약물과 진료에 더 손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하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모든 보건관계자에게 영양과 신체활동, 비만 예방과 관리에 대한 교육을 시행하고, 활발한 신체활동과 더 나은 생활방식을 권장하며, 체중 관리를 적극적으로 하라는 내용도 들어있다.

이와 함께 협의회는 병원, 대학, 보건시설 등을 향해 직원들에게 더 건강한 음식을 제공하고 가당음료 접근을 제한하는 식으로 모범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호주에서는 약 2천400만명의 인구 중 성인 1천120만명이 과체중 혹은 비만으로 추정될 정도로, 비만은 최대 보건문제가 되고 있다.

5살부터 17살까지는 4명 중 1명꼴로 과체중 혹은 비만이다.

시드니대학의 앤드루 윌슨 교수는 "규제 조치와 세금 부과, 교육이 비만 같은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하는 데 중요한 요소"라고 방송에 말했다.

협의회는 맬컴 턴불 총리와 수전 레이 보건장관에게도 이 행동계획을 공식 채택하도록 촉구할 방침이다.

협의회는 호주일반의협회, 호주내과협회, 호주외과협회 등이 참여하고 있는 주요 의사단체다.

다양한 크기의 음료수 컵 앞에 설탕 조각들이 쌓여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다양한 크기의 음료수 컵 앞에 설탕 조각들이 쌓여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