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여야 한목소리 트럼프 견제…"日, 미군 주둔비 충분히 부담중"

송고시간2016-11-11 14:40

"아베 17일 뉴욕 회담에서 동결 요구할 듯"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으로부터 주일미군 주둔비를 더 받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관해 일본 여야 정치인의 견제가 이어지고 있다.

산케이(産經)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은 11일 기자회견에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현 상황에서 부담해야 할 것은 확실히 부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트럼프 당선인 취임 후 미국이 실제로 주둔비 증액을 요구할 경우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물음에 "가정이므로 대답할 입장이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이나다 방위상은 트럼프 당선으로 대두한 주일 미군 주둔비 문제가 "우리나라를 우리가 지키고, 미일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관계된 여러 나라와 연대하는 것에 관해 확실히 생각할 기회라고도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일본의 방위력 강화를 비롯해 방위 정책의 존재 방식을 수정할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이라고 산케이는 평가했다.

마루카와 다마요(丸川珠代) 올림픽 담당상은 주둔비 인상에 요구에 관해 "일미 관계의 중요성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인식을 (트럼프가) 지니면 고맙겠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야당도 돈을 더 내라는 트럼프의 요구가 부당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제1야당인 렌호(蓮舫) 민진당 대표는 전날 열린 회견에서 "트럼프 씨가 (주둔비) 100% 부담을 요구하는 발언을 반복한 것을 알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미군 주둔비 부담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17일 미국 뉴욕에서 열릴 트럼프 당선인과의 회담에서 일본의 주둔비 부담을 현행 수준에서 유지하도록 이해를 촉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