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민주 부산시당 "엘시티 정·관계 로비의혹 철저히 밝혀야"

송고시간2016-11-11 14:01


더민주 부산시당 "엘시티 정·관계 로비의혹 철저히 밝혀야"

지난 11일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

지난 11일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1일 성명을 내고 "엘시티(LCT) 시행사 이영복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더민주는 "이 회장이 사업 시행 과정에서 1천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해 전직 청와대 수석과 여권 실세, 부산시의 전·현직 지자체 간부, 검찰, 경찰 고위 인사 등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민주는 "이 회장이 수백억원을 빼돌려 사업 인허가와 도시계획변경, 주거단지 허가 등을 위한 로비자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고 비선 실세 최순실이 만든 계 모임에도 가입해 사건을 무마하려 한 정황까지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민주는 "검찰이 사건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최순실 게이트로 들끓어 오르는 정국을 물타기 하려 갑자기 검거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며 "현 정권 실세는 물론 이명박 정부 인사에서 친노 정치인까지 로비 대상에 거론되는 것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강조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