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 버스노선 64% '적자'…업체 43%는 '자본잠식'

적자노선 전년보다 감소, 업체 경영수지 소폭 개선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버스노선 10곳 가운데 6곳은 적자이고, 버스 업체의 43%는 경영손실로 자본을 잠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반적인 경영수지는 소폭이지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전문 기관에 의뢰해 도내 62개 시내·외(공항버스 포함) 버스 회사 65곳의 2014년도 기준 재무 현황과 경영·서비스 등을 분석한 결과 전체 2천598개 노선 가운데 흑자는 926개(35.6%)였고, 나머지 1천672개(64.4%)는 적자였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버스 준공영제'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6.6.28
남경필 경기지사가 '버스 준공영제'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6.6.28[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전체 업체 중 흑자업체가 42곳(67.7%), 적자업체가 20곳(32.3%)이었고, 전 업체의 운송 수지는 14억7천400여만원이었다.

하지만 자본을 완전히 잠식한 업체가 27곳(43.6%)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4년 적자노선 비율과 적자업체 비율은 2013년도의 68.0%(2천832개 중 1천955개) 및 42.6%(61곳 중 26곳)에 비해 3.6%포인트와 10.3%포인트 낮아졌다.

자본잠식 업체 비율 역시 전년도 45.9%(61곳 중 28곳)에서 줄었으며, 업체들의 운송 수지도 2013년 8억1천여만원보다 늘어 경영수지가 다소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업체들의 평균 부채 비율은 147.75%에서 147.57%로 소폭 낮아졌고, 자본금도 소액이지만 증가했다.

한편, 2014년 말 기준 도내 시내·외 버스는 1만2천339대이고, 운전직 직원은 2만1천742명으로 집계됐다.

버스들의 평균 차량은 2013년 5.15년에서 2014년 말 5.40년으로 늘었으며, 운전직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3.7년으로 나타났다.

버스 내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버스 내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5.5년 이상 근속 운전직 직원이 13.8%에 불과했고, 1년 미만 운전직 직원은 26.6%나 돼 이직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차내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는 2014년이 100점 만점에 85.3점으로, 2013년 조사 당시 83.7점보다 상승했다.

평가 용역을 수행한 회계법인은 도내 버스 업체들이 수익성은 다소 개선됐지만, 과거 누적 결손이 아직 해소되지 않고, 업체별로 편차가 커 상당수 업체가 아직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 같은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올해 각 버스 업체에 청소년 할인 손실액 보조 및 벽지 노선 지원, 운영개선지원 등 명목으로 741억여원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내년도 버스재정지원금 산출을 위해 올해분 각 업체의 재무 현황과 경영수지, 서비스 등에 대해 평가작업을 하고 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08: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