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엘시티 인허가 비리·특혜 의혹 규명에 수사초점(종합)

송고시간2016-11-11 14:42

'로비 장부' 없지만, 정관계 유력인사 로비설 철저 규명

지난 10월 27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분양사무실 등에서 압수수색한 자료를 차량으로 옮기고 있는 부산지검 엘시티 수사팀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0월 27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분양사무실 등에서 압수수색한 자료를 차량으로 옮기고 있는 부산지검 엘시티 수사팀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인허가 과정에서의 비리나 특혜 의혹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엘시티 비자금 조성과 정관계 로비 의혹의 중심인물인 이영복(66) 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이 유력 정관계 인사들이 엘시티 인허가에 부당하게 개입한 의혹을 얼마나 밝혀낼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엘시티 비리사건을 전담하는 부산지검 특수부는 부산구치소에 입감한 이 회장을 다시 불러 오후 2시부터 강도 높은 조사를 시작했다.

이 회장은 장기간 도피생활로 보통 때보다 건강상태가 좋지 않지만, 검찰 수사를 받지 못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브리핑하는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
브리핑하는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

검찰 수사 핵심은 크게 두 가지다.

최소 500억원대 이상으로 추정되는 엘시티 시행사 비자금의 정확한 규모와 이 회장이 비자금 조성을 직접 지시했는지다.

엘시티 인허가와 자금조달, 시공사 유치 등에 어려움을 겪었던 이 회장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고 비자금으로 정권 실세나 유력 정관계 인사들에게 금품 로비를 했는지도 밝혀내야 한다.

검찰은 이르면 11일 밤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횡령과 사기 혐의로 이 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검찰은 엘시티 시행사와 분양대행사와 용역회사, 이 회장이 실질 소유주인 다른 건설사 등에 대한 계좌 추적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회계자료 분석, 엘시티 관련 회사 관계자 소환 조사 등으로 이 회장의 비자금 조성 주도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필요한 자료를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엘시티 인허가 비리·특혜 의혹 규명에 수사초점(종합) - 2

이씨가 구속되면 검찰은 정권 실세나 지역 정관계 인사들에 대한 이 회장의 로비 의혹 규명에 수사력을 모을 예정이다.

검찰은 이달 3일 부산시청과 해운대구청, 부산도시공사 등지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엘시티 인허가 과정이 담긴 자료를 분석하는 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11일 "언론에서 제기한 엘시티 관련 비리나 특혜 의혹, 정관계 로비설 등에 관해 전반적으로 살펴보겠다"며 "혐의를 의심할 만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나 단서가 확인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수사로 드러난 엘시티 시행사 비자금만 수백억원대이며 수사에 따라 비자금 규모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한 최순실씨나 정관계 인사들과 관련된 이 회장의 금품 로비 의혹도 진위를 확인하겠다"고 강조했다.

압송되는 이영복
압송되는 이영복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공개수배됐다 붙잡힌 해운대 엘시티(LCT)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0일 오후 서울 수서경찰서를 나서 부산으로 압송되고 있다. 2016.11.10
seephoto@yna.co.kr

항간에 떠돌았던 '이영복 로비 장부' 설에 대해 윤 차장검사는 "확인된 바도 없고 현재까지 진행한 압수수색에서 로비 장부를 확보한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검찰이 엘시티 비리 의혹 수사를 시작하자 세간에서는 '부산 전·현직 국회의원, 부산시청과 해운대구청의 전 현직 고위 관료, 판사와 검사 등의 실명이 담긴 이영복 로비 장부가 있다'는 소문이 떠돌았다.

여기에다 이 회장이 국정농단 장본인인 최순실씨와 한 달에 곗돈 수천만원을 붓는 친목계를 함께 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씨가 엘시티 사업에 깊게 관여한 것 아닌가 하는 얘기도 나왔다.

이 회장은 11일 새벽 부산지검에 도착해 "최순실씨와 만나거나 전화한 적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눈을 감고 잠시 머뭇거리다가 "없어요"라고 대답했다.

윤 차장검사는 ""최순실씨와 지역 정관계 고위 인사들이 엘시티와 관련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범죄 혐의가 있으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엘시티 시행사가 용역대금 부풀리기 등으로 금융권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자금을 빼돌린 혐의가 있고, PF 자금 지급은 시공사와 대주단 간사 승인을 받게 돼 있어서 포스코건설과 대주단 간사인 부산은행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