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네소타 "박병호, 포기하지 않았다…가치 입증할 것"

송고시간2016-11-11 12:28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이루고도 부상으로 아쉬운 데뷔 첫해를 보낸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도약을 노리고 있다고 미국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11일(한국시간)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능력을 보여주고자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네소타 구단 관계자는 이 매체에 "박병호가 당혹스러워하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자신의 능력을 보여줄 또 다른 기회를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박병호는 넥센 히어로즈에서 2년 연속 50개 이상의 홈런을 때리며 한국 프로야구의 대표 강타자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미네소타에서 메이저리거로 데뷔, 62경기에서 12홈런을 때리며 힘을 입증했지만, 타율이 0.191에 그치면서 속앓이를 했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내려가 31경기에서 10홈런 타율 0.224를 기록하다가 손목 통증으로 슬럼프를 극복하지 못했고, 결국 지난 8월 말 오른손등 수술을 받으며 시즌을 마감했다.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탓에 박병호는 10일 KBO가 발표한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 야구국가대표팀 28인 엔트리에도 들지 못했다.

미네소타의 야구 부문 사장 데릭 팔비는 최근 메이저리그 단장 회의에서 박병호의 회복에 관한 질문을 받고 "내부 선수에 관해서는 더 많은 정보와 검토를 해야 한다. 추후 기회가 되면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