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화기애애' 의회 방문…오바마케어·대법관 등 이슈 논의

라이언 하원의장·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 수뇌부와 회동
미국 의회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가운데)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왼쪽),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오른쪽) [EPA=연합뉴스]
미국 의회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가운데)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왼쪽),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오른쪽)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제45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현지시간) 의회에서 '공화당 1인자'인 폴 라이언(위스콘신) 하원의장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 수뇌부를 잇달아 만나 핵심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회동을 마친 뒤 부인 멜라니아 여사, 부통령 당선인인 마이크 펜스와 함께 의회로 향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라이언 의장의 안내로 내년 취임식에서 선서하게 될 의사당 주변 야외공원인 내셔널몰이 내려다보이는 하원의장 발코니를 비롯한 의회 시설을 간단히 둘러보고, 라이언 의장과 회동했다.

두 사람은 지난 대선전 내내 불편한 관계를 드러냈지만, 이날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라이언 의장은 회동 후 "도널드 트럼프는 우리가 그동안 봤던 가운데 가장 인상적인 승리 중 하나를 이뤘다"며 "우리는 이러한 승리가 미국 국민을 위한 발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 이 나라 경제를 호전시키고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해 어떻게 시작해나갈지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라이언 의장에게 "정말, 정말 아름다운" 하원의장 발코니 경관을 보여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고, 이후 두 사람은 점심도 함께 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사교적 인사와 찬사로 가득했던" 두 사람의 이날 회동은 "그들이 서로에 대한 악감정을 뒤로하고 공화당이 장악한 워싱턴을 최대한 활용할 준비가 됐다는 것을 보여주는 확실한 신호"라고 평가했다.

라이언 하원의장이 10일(현지시간) 의회 하원의장 발코니에서 트럼프 당선인 부부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내년 취임식이 열릴 장소의 경관을 보여주고 있다. [AP=연합뉴스]
라이언 하원의장이 10일(현지시간) 의회 하원의장 발코니에서 트럼프 당선인 부부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내년 취임식이 열릴 장소의 경관을 보여주고 있다. [AP=연합뉴스]

더불어 트럼프 당선인이 라이언을 하원의장 자리에서 몰아낼 가능성도 극적으로 줄어들었다고 내다봤다. 이날 트럼프는 라이언 의장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어 매코널 원내대표와 만나 향후 추진할 핵심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트럼프는 의회 방문 후 기자들에게 "중요한 최우선 현안들이 정말 많다"면서 "우리는 이민에 대해 매우 열심히 검토 중이며, 국경에 대해서도 매우 중요하게 살필 것이다. 보건과 일자리에 대해서도 열심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폴리티코는 최우선 현안에 대한 트럼프의 발언은 의회를 장악한 공화당이 오바마 대통령의 역점사업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폐기와 세법 개정, 공석 중인 대법관 지명에 우선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