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은 잊고' 클린턴, 산책로서 지지자와 '환한 미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쓰라린 패배를 당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이 선거 다음날 산책로에서 우연히 마주친 여성 지지자와 환한 미소로 찍은 사진이 화제다.

클린턴, 산책로서 지지 여성과 '환한 미소' 사진
클린턴, 산책로서 지지 여성과 '환한 미소' 사진[마고 거스터 페이스북 캡처]

10일(현지시간) 미 CBS뉴스에 따르면 뉴욕에 사는 마고 거스터는 이날 페이스북에 클린턴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아기를 등에 업은 거스터와 애완견의 목줄을 쥔 클린턴이 얼굴을 맞대고 환하게 웃고 있는 장면이 담겼다.

거스터는 이날 뉴욕 주 채퍼콰에 있는 산책로에서 올랐다가 클린턴과 그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만났다.

클린턴은 뉴욕 시에서 북쪽으로 40마일(약 64km) 정도 떨어진 채퍼콰에 살고 있다.

거스터는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대선 결과에 가슴이 너무 아파 기분 전환 겸 산책을 하려고 딸과 산책로를 찾았다"며 "내려가려고 하던 중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들렸는데 개를 대동한 힐러리와 빌 클린턴을 마주쳤다"고 썼다.

그는 "클린턴과 포옹을 했고 엄마로서 그녀에게 투표할 수 있었던 게 가장 자랑스러웠다는 말은 전했다"며 "클린턴도 나를 끌어안고서 고맙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클린턴은 8일 치러진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에게 패해 미국 최초 여성 대통령 자리에 오르는 데 실패했다. 그는 10일 오전 대선 패배를 인정하는 연설을 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