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촛불집회 주최측 "평화행진할 것"…"최대 100만명 참가"(종합)

송고시간2016-11-11 14:55

경찰은 16만∼17만명 예상…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 규모 넘을 듯

경찰 '율곡로 남쪽까지만 행진 허용' 통고…주최측 "제한 통고는 위헌, 가처분 신청"

지난8일 서울 청계광장인근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촛불시위에 참가한 시민들

지난8일 서울 청계광장인근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촛불시위에 참가한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이효석 기자 = '비선 실세'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세 번째 주말 촛불집회가 12일 서울에서 열린다. 지방에서까지 대거 상경해 집회에 참가할 예정이어서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11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체인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12일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한다.

주최 측은 최소 50만명에서 많게는 100만명, 경찰은 16만∼17만명이 모일 것으로 보고 있다.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 당시 최다 인원이 운집한 6월10일(주최 측 70만명·경찰 8만명)을 웃도는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시민들이 전세버스 등을 이용해 참가할 예정이다. 청소년 단체 '21세기청소년공동체 희망'도 지난 주말(11월5일) 집회에서 모금한 돈으로 각지 학생들의 상경 비용을 지원한다.

내일 촛불집회 주최측 "평화행진할 것"…"최대 100만명 참가"(종합) - 2

본 행사에 앞서 오후 2시 대학로와 종로, 남대문, 서울역, 서울광장 등 도심 곳곳에서 노동계, 청소년, 대학생, 빈민·장애인, 여성계, 학계, 농민 등이 사전집회를 연 뒤 오후 4시 서울광장에 집결한다.

1부 행사가 끝나면 오후 5시께부터 대규모로 행진이 시작된다.

주최 측은 청와대로 진입하는 길목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까지 4개 경로로 행진을 신고했다. 각각 종로, 서대문, 을지로 등을 거치는 경로여서 행진 시간대 이 일대 차량 통행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내자동로터리를 지나는 율곡로 남쪽까지만 행진하도록 주최 측에 제한 통고했다. 서울 동서 간 주요 축인 퇴계로·을지로·종로가 모두 행진 구간이어서 나머지 한 축인 율곡로 통행만큼은 확보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주최 측은 청와대에서 200m 거리인 청운효자동주민센터까지는 아니더라도 청와대 방면으로 들어가는 길목인 경복궁역 삼거리까지는 행진하겠다는 입장이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1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찰의 제한통고는 위헌·위법이라고 판단, 오후 중으로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쟁본부는 "최근 법원이 민주주의와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판결을 내리고 있으므로, 집시법상 문제가 없는 내일 행진도 당연히 허용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행진은 대규모 인원이 청와대를 북쪽에 두고 도심 일대에서 넓게 에워싸는 '포위' 형태로 진행될 전망이다. 일부가 청와대 방면으로 진출을 시도한다면 경찰과 산발적 충돌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다만 주최 측은 기자간담회에서 "철저하게 평화 행진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투쟁본부는 "경찰에서 충돌을 도발하거나, 국정원 등 숨은 공작단이 폭력을 조장하더라도 이를 시민들이 단호히 응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유관기관과 협조해서 평화적이고 안전한 집회로 마무리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5일 집회처럼 자율적으로 질서를 유지하는 등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달라"고 시민에게 당부했다.

내일 '박근혜 퇴진' 3차집회…주최측 "50만∼100만명 참가"'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세번째 주말 촛불집회가 내일로 예고된 가운데 지방에서까지 상경해 집회에 참가할 예정이어서 규모가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내일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 1천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가운데 제3차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합니다. 주최 측은 최소 50만명에서 최대 100만명, 경찰은 17만명이 모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는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 당시 최다 인원을 웃도는 규모입니다. 경찰은 270개 중대 2만 5천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하고, 가급적 유연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행진이 끝나고 오후 7시부터는 1천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주최로 광화문 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문화제가 열린다. 방송인 김제동·김미화, 가수 이승환·전인권·정태춘 등 문화예술인들도 출연해 발언과 공연에 동참한다.

문화제 종료 후에는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텐트 농성과 시민 자유발언 등으로 다음날까지 '난장' 행사가 이어진다.

경찰은 당일 가용 경찰력을 총동원한 270개 중대 2만 5천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한다. 광화문 광장 북단을 '마지노선'으로 두되, 참가자들을 자극하지 않고 안전관리에 중점을 두면서 유연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 500여명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여의도에서 맞불 집회를 벌인다.

5일 대규모 촛불집회 때 여고생 얼굴을 때려 물의를 빚은 주옥순(63)씨가 이끄는 극우단체 '엄마부대'와 박근혜 대통령 팬클럽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박사모)도 이곳에 참가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당일 오후 서울지역이 흐린 날씨를 보이겠고,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비교적 포근하겠다고 예보했다.

pulse@yna.co.kr,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