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수사 3개월 피한 엘시티 이영복 회장 왜 자수했나(종합)

송고시간2016-11-11 14:49

전방위 수사 압박 부담…물밑 정지작업 마무리설도 제기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으로 들어가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6.11.11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게 되자 석 달 이상 잠적했던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이영복(66) 회장이 갑자기 지난 10일 사실상 자수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
부산지검 도착한 이영복 회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6.11.11
ccho@yna.co.kr

이 회장은 이달 8일 가족과 지인의 설득으로 변호사를 통해 자수서와 함께 이번 주말쯤 검찰에 자진 출석하겠다고 전했다.

10일 저녁 이 회장과 가족, 지인 등은 차량 2대에 나눠 타고 자수하기 위해 부산으로 이동했지만, 오후 8시께 천안 부근에서 이 회장이 "못 가겠다"며 자수 의사를 번복했다.

차량들은 다시 서울로 향했고, 이 회장이 복잡한 심경을 나타내는 것을 걱정한 가족이 경찰에 신변보호요청을 했고, 이 회장은 10일 오후 9시 10분께 서울 모 호텔 근처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이 같은 심경의 변화에는 우선 검찰의 전방위 압박과 설득이 통한 것으로 보인다.

이영복 회장 체포 부산지검 도착
이영복 회장 체포 부산지검 도착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서울에서 체포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오전 부산지검에 도착,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16.11.11
ccho@yna.co.kr

올해 8월 8일 이 회장이 잠적한 후 수사가 답보상태에 빠지자 검찰은 지난 10월 11일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로부터 "봐주는 것 아니냐"는 질타를 집중적으로 받았다.

검찰은 이에 따라 지난 10월 24일 사건을 부산지검 동부지청에서 부산지검 특수부로 이관하고 수사팀을 대폭 확대했다.

검찰은 또 지난달 말 경찰에 이 회장 검거 협조요청을 하고 공개 수배하는 등 본격적인 압박작전에 들어갔다.

엘시티 이영복 회장 서울서 자수…부산 압송 예정

[앵커]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은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공개 수배됐는데요. 이 회장이 잠적한 지 100여일 만에 자수 형식으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준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영복 회장이 검거된 것은 검찰 소환조사에 불응하고 잠적한 지 석 달여 만입니다. 이 회장은 어제 변호사를 통해 애초 이 사건을 수사했던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자수서를 냈고, 이 회장 가족이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수사관을 서울로 보내 이 회장을 오늘 새벽 부산으로 압송했습니다. <이영복 / 엘시티 시행사 회장> "(비자금 조성 인정하십니까) 검찰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습니다. (정관계 로비 의혹은요?) 성실하게 조사받겠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의 500억원이 넘는 비자금 조성 혐의를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따라서, 수사의 핵심은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의 500억원대 비자금 조성을 직접 지시했는지 여부와 그 비자금을 어디에 썼는지 규명하는 것 등입니다. 엘시티 인허가 과정에서는 여러가지 특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회장이 당시 인허가 권한을 쥔 고위 공무원이나 전현직 정치인, 금융권 인사 등에게 로비하는 데 비자금을 썼는지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이 회장은 국정농단개입 의혹의 장본인 최순실 씨와 같은 친목계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엘시티 비리사건은 더욱 주목받았습니다. <이영복 / 엘시티 시행사 회장> "(최순실씨와 만나거나 전화통화한적 있습니까) 아니요…" 검찰은 이 회장을 부산구치소에 입감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엘시티 분양사무실 등을 다시 압수수색한 데 이어 부산시청, 부산도시공사, 해운대구청, 해운대구의회 등 엘시티 인허가 관련 공공기관 4곳을 동시에 덮쳤다.

검찰은 이어 엘시티 분양대행사 대표와 이 회장 도피를 도운 유흥업소 직원 등을 잇달아 구속하는 등 이 회장의 손발을 묶기도 했다.

동시에 검찰은 변호인과 가족, 지인 등을 통해 끊임없이 이 회장이 자수하도록 설득하는 양동작전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은신기간 대포폰은 1∼2일 만에, 차량은 2∼3일 만에 바꾸고, 은신처도 자주 바꾸면서 검찰 추적을 피해왔는데, 검찰 포위망이 좁혀져 오면서 상당한 심리적 압박감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경찰에 검거될 때 대포폰 5대를 소지하고 있었다

자신이 계속 도피하면 검찰의 압박 강도가 세져 자칫 2조7천억원 규모의 엘시티 사업 전체가 흔들릴 수도 있다는 우려도 이 회장이 마음을 바꾼 이유일 것이라고 측근들은 11일 입을 모았다.

그러나 이 회장이 도피생활을 하면서 변호인 등을 통해 끊임없이 검찰과 물밑 정지작업을 시도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어서 그의 심경변화는 이 작업이 마무리됐다는 뜻이 아니겠느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정관계 인사를 대상으로 광범위한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 회장이 무방비 상태로 검찰의 칼 앞에 선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또 '국정농단' 사태로 최근 구속된 최순실(60)씨와 몇 년 전부터 매월 곗돈이 1천만원 이상인 이른바 '황제계'를 해왔고, 도피 중에도 곗돈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이 회장이 3개월 이상 정관계 인맥을 동원해 검찰과 '빅딜'을 시도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자 체념한 게 아니냐는 얘기도 법조계 안팎에서 흘러나온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