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 한밤중 터널 안 55분간 멈춰…승객 불안에 떨어(종합)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10일 오후 11시 33분께 부산에서 서울로 가던 KTX 184호가 대구 와룡산 제1터널에서 55분간 멈춰 섰다.

열차는 오후 11시 10분께 동대구역을 정상 출발했으나, 동대구∼지천 구간 선로 단전으로 운행을 중단했다고 코레일은 밝혔다.

터널 안에서 열차가 멈추자 승객들은 119 상황실에 "창문을 깨고 탈출해야 하는지"를 묻는 등 불안을 호소했다.

게다가 열차 내 긴급 발전기도 작동하지 않아, 승객들은 어두운 열차 안에서 추위에 떨어야 했다.

한 승객은 "열차가 멈추고 10여 분이 지나서야 안내방송이 나왔다"며 "계속된 철도 파업으로 큰 사고가 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신고가 빗발치자 소방당국은 특수구조대와 구급대를 와룡산 제1터널 인근에 대기하도록 했다.

이 사고로 경북 칠곡 신동에서 대구 고모역 인근 구간 열차 8대 운행도 지연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전차선 단전으로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며 "전기공급 시스템 문제는 모니터링해도 종종 일어나며, 파업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대기 중인 KTX
대기 중인 KTX[연합뉴스 자료사진]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1 0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