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동포 성공시대> (22) 전춘화 홍익대 상경학부 교수

송고시간2016-11-14 07:00

중국어·중국문화 강의하며 양국 교류 위해 동아리 '공명' 창립

다문화 인식개선에도 앞장…"정체성 확고하고 열정 있다면 반드시 성공"


중국어·중국문화 강의하며 양국 교류 위해 동아리 '공명' 창립
다문화 인식개선에도 앞장…"정체성 확고하고 열정 있다면 반드시 성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홍익대 세종캠퍼스에는 모두 217명의 교수가 있다. 중국동포(조선족)도 2명 있는데 한 명이 전춘화(여·40) 상경학부 교수다. 그는 전공과목으로 '중국학개론', '중국지역전문가 세미나', '비즈니스 중국어'를, 교양학부 학생들에게 '초급 중국어'를 가르친다.

2009년부터 8년째 홍익대 강단을 지키는 전 교수는 11일 연합뉴스 기획시리즈 '중국동포 성공시대'의 22번째 초대석에 앉게 된 데 대해 "성공이요? 부끄럽습니다. 저보다 더 훌륭한 분이 많을 텐데…"라고 겸연쩍어하면서도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저는 교포(조선족)라는 사실을 숨기지는 않는다. 오히려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교포이기 때문에 한국에 와서 교수도 하고 있다. 교포들이 한국에서 당당히 자신의 정체성을 밝히고 열정을 갖고 산다면 반드시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자신의 사연을 털어놨다.

전춘화 홍익대 상경학부 교수
전춘화 홍익대 상경학부 교수

헤이룽장(黑龍江)성 지시(鷄西)시 출신인 그는 한족학교를 다닌 후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에 있는 연변대 영문과에 입학해 졸업했다. 2003년 같은 대학 중문과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뒤 곧바로 외국학부 영어 교수로 채용돼 강단에 섰다.

2006년 지인의 소개로 옌지에서 농산물 무역회사를 운영하던 한국인 남편과 만나 결혼했다. 3년간 그곳에서 교수로 일하며 가정을 꾸렸던 그는 남편의 사업이 어려워지면서 2009년 삶의 터전을 한국으로 옮겼다. 입국전 그는 연변대 교수 경력을 인정받아 홍익대 상경학부 교수로 미리 채용됐다.

하지만 한국생활은 만만치 않았다. 조선족학교에 다니지 않아 한국말이 어눌한 데다 시부모를 모시는 한국문화도 잘 몰랐기 때문이다.

"시어머니 말씀에 중국식으로 '응'하고 반말로 대답해 야단을 맞기 일쑤였어요. 중국 음식에 길든 탓에 전라도 출신인 시부모 입맛을 맞추는 일도 여간 힘들지 않았지요. 남편의 사업이 어려워져 혼자 번 월급으로 시부모, 시동생을 포함한 여섯 식솔의 생계를 유지해야 했어요."

쉽지는 않았지만 특별히 내색하지 않고 한국생활에 적응해 나갔다. 가족과의 소통을 위해 한국말을 배우러 동네 도서관을 찾아 다녔고, 독서모임도 쫓아다녔다. 끼니마다 시부모를 위해 전라도 음식을 장만해 별도로 상위에 올렸다.

전 교수의 삶의 무대는 크게 대학과 다문화 가정으로 나뉜다. 대학에서는 중국어와 중국문화를 가르친다. 그는 강의를 하면서 한 나라의 문화와 언어를 익히는 데 수업시간만 갖고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래서 2012년 캠퍼스 안에 동아리 '공명'(共鳴·함께 어울림)을 만들어 지도하고 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 어울려야 더 효율적으로 언어를 배우고 문화를 이해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대학 내 중국인 유학생과 상경학부에서 중국어를 배우는 한국 학생이 서로 소통하면서 윈윈(Win-Win)할 수 있었으면 하는 기대가 있었습니다."

현재 임원진을 포함해 60명이며, 4년 동안 600명이 넘는 학생이 동아리 활동을 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카페 '야호중국통'을 방문하면 공명의 모든 활동을 공유할 수 있다. 노인학교, 초등학교 등을 찾아가 중국어와 중국문화를 가르치는 활동으로 공명은 2014년 교육부가 수여하는 교육기부 분야 대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매년 50명의 유학생을 중국 선양의 동북대학에 보내고 있다. 중국을 알아야 시야가 넓어질 수 있다고 생각해 유학을 적극 권장하는 것이다. 동북대 안에 '공명 중국지부'를 만들어 활동하도록 나서주기도 했다. 올해 동북대학 설립 94년만에 외국 유학생 동아리로는 처음으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중국인 유학생에게는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한국 학생에게는 중국어와 중국문화를 배우도록 하는 것은 물론 취업에서 창업까지 기회를 제공하는 동아리로 발전한 것을 보면 흐뭇합니다. 제가 강의 시간 외 2∼3시간씩 투자해 유학생 관리, 해외단기 어학연수 등의 업무를 보는 이유입니다."

지난 3월에는 취업을 앞둔 대학 3, 4학년생의 중국 진출을 돕기 위해 공명 산하에 '공명블록'도 만들었다. 또 최근에는 대학 내 중국 유학생들을 규합해 '중국유학생회'도 창립해 지도교수를 맡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한국인의 인식을 개선하고 그들이 중국에서 한국을 가장 잘 알릴 수 있는 인재라는 것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다문화협동조합 '다모' 이사장인 전춘화 교수
다문화협동조합 '다모' 이사장인 전춘화 교수

대학 밖에서는 다문화 가족의 권익활동에 나선다. 딸(10살) 아이를 키우면서 이중언어교실을 개설하고, 나아가 같은 처지의 엄마들과 어울려 활동하면서 자연스럽게 '다문화'에 관심을 뒀다.

그는 지난 4월 중국, 몽고, 타이, 미얀마 등 4개국 9명의 다문화가정 여성이 모여 만든 다문화협동조합 '다모'(다문화, 다양한 어머니(母)들의 힘을 모아 성장한다는 뜻)의 이사장을 맡고 있다. 다모는 국가별 다문화 이해 교육 콘텐츠 개발과 외국어 문화 강사의 양성·파견, 공연·전시·체험 프로그램, 분야별 전문 통·번역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조합 내 '다모예술단'은 주말마다 경기도와 성남시 행사에 참여해 몽골, 중국, 태국, 미얀마 등의 전통춤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전 교수는 결혼이주여성들이 한국어와 문화에 서툴지만 훌륭한 이력을 가진 인재가 많다고 자랑한다. 그러면서 그들이 능력을 발휘해 경제적으로 자립하고, 나아가 한국사회에 도움을 줄 길을 한국사회가 만들어 줘야 한다고 강조한다.

"앞으로도 주위 사람들에게 항상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교수로서는 지식 전달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사회진출에 조언을 해주고 싶고, 다모 이사장으로서는 교포사회와 다문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더 힘을 보탤 생각입니다. 아이에게는 자랑스러운 엄마이자 인생 멘토가 되고 싶습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