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C 주말극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12일 첫 방송

김재원·박은빈·이수경·이태환 주연…"요즘 세태 반영"


김재원·박은빈·이수경·이태환 주연…"요즘 세태 반영"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자식을 낳아 키워서 시집, 장가보내면 끝인 줄 알았는데 아니라는 게 요즘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의 공통된 이야기다.

MBC TV 새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는 제목과 달리 장성한 4남매를 졸지에 '모시고' 살게 된 한형섭(김창완 분)-문정애(김혜옥) 집안 이야기다.

연출을 맡은 이대영 PD는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제작발표회에서 "효도를 이야기하는 교훈적인 드라마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집 문제 등으로 독립할 용기도, 여력도 안 되는 젊은 층이 부모 집으로 돌아가는 요즘 세태를 반영한 드라마입니다. 사 남매가 부모 집에서 살면서 생기는 부모-자식간, 혹은 형제-남매간 갈등을 보여주고 어쨌든 사랑과 정으로 극복하는 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입니다."

MBC 주말극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12일 첫 방송0

해직 기자 출신으로 사기까지 당하면서 본가에 들어온 큰아들 한성훈은 tvN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활약 중인 이승준이, 그 아내 서혜주는 김선영이 맡았다.

둘째 아들 부부로는 변호사 출신의 정치평론가 한성식(황동주)과 자식 교육에 혈안이 된 아내 강희숙(신동미)이 등장한다.

유능한 대기업 본부장 막내아들 한성준은 MBC TV 'W'에서 늠름하고 건실한 경호원으로 등장했던 이태환이 맡았다. 그는 사돈처녀 오동희(박은빈), 재벌가 상속녀 방미주(이슬비)와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대식구를 보살피게 된 김창완은 "자식이 부모를 모시는 게 아니라, 4남매를 모시게 된 불우한 아버지"라고 농담조로 인사한 다음 "미래의 가족상이 이랬으면 하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형섭-문정애 대가족의 빌라 근처로 이사온 비밀 많은 남자 이현우는 김재원이 맡았다. 이수경이 한형섭 여동생이 낳은 딸로, 이현우와 엮이는 한정은으로 등장한다.

김재원은 "우리 드라마는 착한 드라마"라면서 "시청자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가족들과 공감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보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드라마는 오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