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1만8천 미군 주둔 경기도 대책 필요"

경기도, 트럼프 당선 따른 대응책 마련 착수


경기도, 트럼프 당선 따른 대응책 마련 착수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가 미국 대선 결과가 도에 미칠 영향 분석 및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남경필 지사는 10일 오전 "트럼프 후보의 당선이 한국과 경기도에 미칠 영향에 대해 면밀히 분석하고 준비할 필요가 있다"며 "행정부지사를 중심으로 대응팀을 구성,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이재율 행정1부지사에게 주문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도는 이 부지사를 단장으로 기획조정실과 경제실, 균형발전실, 경기연구원 등 주요 실·국과 기관,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기연구원을 중심으로 트럼프 후보 당선이 경기도에 미칠 영향을 분야별로 분석해 보고서를 만들기로 했다.

남 지사는 "트럼프 당선자가 선거 기간 동안 강경한 대북정책과 방위비 분담금 증액 등을 강조했기 때문에 안보문제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평택 등 1만8천여 명의 주한미군이 있는 경기도 특성상 면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당선자가 대선 과정 내내 한미 FTA를 대표적인 불평등 통상협상 사례로 언급한 사실을 거론하며 "미국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로 한·미 FTA 재협상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대한 준비를 당부했다.

도에 따르면 한·미 FTA 이후 자동차, 전기·전자, 화학 등 제조업 분야에서 연평균 생산액 1조7천억원 증가, 무역수지 5억6천90만 달러 흑자 등의 경제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남 지사는 9일 트럼프 후보 당선이 확정된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 정부 정책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럴 경우 그만큼 불확실성도 커질 것"이라며 "우리 사회 전반에도 미치는 영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경제ㆍ안보위기와 맞물려 대외관계를 새롭게 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3: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