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9억원 들여 서해 최북단 백령면사무소 30년 만에 신축

백령면사무소 신축 청사 기공식 [인천시 옹진군 제공=연합뉴스]
백령면사무소 신축 청사 기공식 [인천시 옹진군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29억원을 들여 지은 서해 최북단 백령면사무소가 10일 문을 열었다.

인천시 옹진군은 이날 오전 백령면 진촌리 일대에서 신축 백령면사무소 준공식을 열었다.

준공식에는 조윤길 옹진군수, 새누리당 안상수 국회의원, 백동현 옹진군의회 의장과 지역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은 백령면 주민합창단의 축하공연 후 참석자들이 신청사 내부 시설을 둘러보는 것으로 1시간가량 진행됐다.

총 사업비 29억여원이 투입된 백령면사무소 신청사는 지상 2층 규모로 지어졌다. 1천㎡ 면적에 1층은 사무실과 민원실을, 2층은 회의실 등을 갖췄다.

옹진군은 백령면사무소 외 연평·대청면사무소도 2018년까지 모두 새로 지을 예정이다.

3개 면사무소 건물 모두 지은 지 30년이 넘으면서 매년 유지·보수비용이 많이 들고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부족해 민원인의 불편이 크고 장마철 누전 등이 우려돼 신축이 추진됐다.

조 군수는 "백령면사무소 청사가 새로 지어져 직원들과 주민들이 전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행정업무를 볼 수 있게 됐다"며 "주민들에게 수준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