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청년수당 5천명으로 확대…창조경제혁신센터 예산 철회

"지금의 국가 운영체제 바뀌리라 믿어"
브리핑하는 박원순
브리핑하는 박원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1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2017년 서울시 예산안'관련 브리핑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김동규 기자 = 서울시가 내년에 청년수당 대상자를 5천명으로 확대한다.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된 창조경제혁신센터 예산 20억원은 철회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7년도 예산안 브리핑에서 내년에 청년수당을 5천명에게 6개월간 50만원씩 지급한다고 10일 밝혔다.

관련 예산은 150억원으로 늘렸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3천명에게 지급하기로 하고 75억원을 편성했다. 수당 지급 기간과 금액은 동일하다.

서울시는 올해 사업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은 개선하고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와 협의,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청년수당 사업은 중앙정부와 갈등으로 중단된 상태로, 대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중앙정부가 좀 마음을 바꿀 것 같다. 이런 상황에서 그렇게 소통 없이 정부 운영을 하겠나"라며 "보건복지부 장관이 결재한 것을 보이지 않는 손으로 바꿀 수 있단 말이냐"고 지적했다.

서울시 청년수당 5천명으로 확대…창조경제혁신센터 예산 철회 - 2

이는 서울시가 보건복지부와 청년수당 사업을 협의하다가, 이후 정부 내 반대 등으로 갈등을 겪은 것을 말한다.

이어 "대통령이 하야하든, 책임총리제가 되든 지금의 국가 운영체제가 바뀌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창조경제혁신센터 관련 올해 편성한 예산 20억원은전액 철회했다고 밝혔다.

그는 "창조경제 사업에 처음부터 동의하지 않았는데, 이제 대기업(CJ)을 비틀어서 추진했다는 것이 밝혀진 상황"이라며 "창조가 일어날 수 없는 방식이었다"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창조경제혁신센터 예산을 다른 경제부문 연구개발(R&D)로 돌렸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임기 중 마지막 예산으로 짠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5년 임기가 한 번 더 남아있을 수 있다"고 웃으며 답했다.

그는 "지난 5년간 나름 균형재정을 확보해왔기 때문에, 서울시민과 국민이 민생 파탄을 겪는 점을 고려해 이번에는 확장 예산으로 가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은 29조6천525억원으로 올해(27조5천38억원)보다 2조1천487억원(7.8%) 증가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