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4조416억원 규모 내년 예산안 시의회 제출

청년도시·문화전당·친환경차 등 민선 6기 역점시책 중점 투자
재정여건 감안 '선택과 집중' 통한 전략적 재원 배분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의 내년도 예산 규모가 4조416억원으로 편성됐다.

광주광역시 청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광주광역시 청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광주시는 10일 올해 4조605억원보다 188억원(0.5%)이 준 4조416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일반회계는 1천470억원(4.7%)이 늘어난 3조2천751억원이고, 특별회계는 1천658억원(17.8%)이 줄어든 7천666억원이다.

지난해 첫 4조원대를 돌파한 광주시 예산이 준 것은 특별회계로 운영되던 지역개발기금이 일반기금으로 전환돼 예산안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지역개발기금 1천512억원을 더하면 1천324억원(3.3%)이 증가한 셈이다.

일반회계 세입 예산 중 자체수입인 지방세는 취득세, 지방소득세 증가 등으로 435억원(3.4%)이 늘었고, 세외수입은 이자수입 감소 등으로 15억원(1.6%)이 줄었다.

의존재원인 보통교부세는 전국 규모 증가 등으로 900억원(16.0%)이 증가했다.

국고보조금도 사회복지비 증가 등으로 280억원(2.9%)이 늘었다.

세출예산은 경상경비, 민간보조금, 출연기관 지원 등 경직성 경비를 최대한 절감해 문화전당 활성화, 청년도시 정책추진, 친환경자동차 클러스터 조성 등 일자리 창출과 미래먹거리 발굴 등 역점 시책에 중점 배분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주요 예산 배분 내용을 보면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이 소정 근로를 제공하면 구직지원금을 지급하는 청년드림사업 등 청년정책 사업에 271억원을 편성했다.

청년드림사업 30억원, 청년 예비창업가 발굴 육성 20억원, 청년특례보증 20억원, 청년창업펀드 10억원, I-PLEX광주 운영 6억원 등이 구체적 사업이다.

전일빌딩 리모델링 80억원, 양림동 역사문화마을 35억원, 첨단실감콘텐츠 70억원, 프린지페스티벌 15억원,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8억원 등 문화전당권 명소화와 문화콘텐츠 구축 사업에 336억원을 반영했다.

미래먹거리 발굴을 위해 역점 추진중인 친환경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에 224억원, 에너지밸리 조성에 91억원을 반영했다.

세부적으로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반 조성 50억원, 자동차 관련 R&D와 부품사업에 65억원, 전기자동차 보급에 28억원, 수소차 보급에 69억원 등이다.

한국전기연구원 광주조직 설립 70억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광주조직 설립 15억원, 에너지밸리 기업개발원 출연 3억원 등도 편성됐다.

매력 있는 광주를 만들기 위한 광주호 호수생태원 조성사업으로 누리길 조성(13억원), 테마정원 설치와 생태숲 조성, 생태원 확장사업 등에 각 5억원이 편성되는 등 모두 41억원을 반영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어려운 재정여건을 고려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미래먹거리 발굴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해 내년도 역점시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