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정폐기물 불법 매립' 익산 재활용업체 등 6곳에 조치명령

제거·적정처리 명령…조치 안 되면 대집행 후 처리비용 징수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발암물질인 비소 등이 함유된 지정폐기물을 불법 매립한 재활용업체와 이를 배출한 업체에 제거 및 적정처리를 하라는 조치명령이 내려졌다.

 발암물질이 든 지정폐기물이 매립된 익산 폐석산
발암물질이 든 지정폐기물이 매립된 익산 폐석산연합뉴스 자료사진

10일 익산시에 따르면 시와 환경부는 지정폐기물을 폐석산에 불법 매립한 재활용업체 해동환경에 적정처리 조치명령과 함께 폐기물처리금지 1개월, 과태료 500만원의 처분을 사전통지했다.

또한 시험성적서를 조작해 지정폐기물을 일반폐기물로 둔갑시켜 배출한 업체 5곳에 조치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들 업체는 9개월 이내에 불법 매립 폐기물, 이에 의한 오염물질 및 혼입 토사를 제거하고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적정하게 처리해야 한다.

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며, 환경부와 익산시가 대집행을 하고 처리비용 1천억원을 강제 징수하는 한편 추가 행정권을 발동한다.

해동환경은 2010년부터 5년간 낭산지역 폐석산에 1급 발암물질인 비소가 담긴 폐기물 3만여t을 불법 매립, 법정 기준치의 17배가 넘는 침출수가 배출되면서 주변 농업용수용 하천수 등을 오염시켰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