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사이 샌드위치 신세' 日 재팬디스플레이 4천700명 감원

산업혁신기구에 SOS 요청…지원여부 불투명하고 매각설까지 돌아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한국과 중국 기업에 낀 샌드위치 신세인 일본 액정패널 대기업 재팬디스플레이(JDI)가 올해 전체 종업원의 30%인 4천700명을 감원한다.

10일 아사히·요미우리·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재팬디스플레이는 중간결산 결과 스마트폰용 액정패널의 수요 감소로 적자폭이 확대되자 감원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감원은 일본 국내 636명, 해외 4천100명을 예상한다. 중국과 대만에서의 감원이 주를 이루게 된다. 대만에 있는 4곳의 거점 가운데 일부를 중국으로 옮기는 방안도 거론 중이다.

이 회사의 2016회계연도 전반기(4~9월) 최종손익은 167억엔(약 1천824억원) 적자로 전년 동기(3억엔 적자)보다 적자폭이 커졌다.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27.0% 감소한 3천709억엔이었다. 실적 악화에는 엔고 영향도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회사 지분을 35.6% 가진 최대주주 산업혁신기구(INCJ)가 최대 500억엔의 지원을 검토하고 있지만 실제 지원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라고 한다.

속타는 재팬디스플레이 회장
속타는 재팬디스플레이 회장[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혼마 미쓰루 재팬디스플레이 회장이 유동성 위기 문제가 부각된 올 8월 도쿄증권거래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일본정부가 자금지원을 끊고 지분을 외국기업에 매각할 가능성도 제기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실제 경제산업성은 최근 "2년째 적자를 내고 있다"면서 패널사업을 국가적인 성장산업으로 육성하려던 계획을 철회할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혼마 미쓰루 JDI 회장은 9일 기자회견에서 "(지원에 필요한) 중기경영계획의 수치를 내는 작업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지원 실행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못했다.

정부주도의 산업혁신기구는 실적부진을 겪던 소니와 도시바, 히타치의 디스플레이 사업부를 2012년 통합해 JDI를 설립한 뒤 꾸준히 운영자금을 지원, 밑 빠진 독에 물붓기식이라는 지적도 받았다.

이를 의식한듯 JDI 측은 향후 실적에 대해 "화웨이나 OPPO 등 중국의 스마트폰업체의 수요가 회복중"이라고 강조하면서 산업혁신기구의 지원을 받아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려 하고 있다.

액정패널 회사 스마트폰 다음 수요 개척
액정패널 회사 스마트폰 다음 수요 개척[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팬디스플레이가 작년에 개발, 태양광 아래서도 보기 위운 반사형 액정화면(중앙). 좌우는 기존 제품.

JDI는 향후 수요 변화가 심한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용 패널 생산을 줄이고, 자동차 탑재용 등 다른 용도의 비율을 현재 20%에서 5년 뒤 50%이상으로 늘릴 방침이다.

이에 따라 JDI는 전력소비가 적은 전자페이퍼를 개발한 대만의 'E잉크'와 업무 제휴를 통해 전자간판용패널 등의 제품화도 진전시키겠다는 방침도 9일 발표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