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성균 환자 발견땐 즉각 격리… 주변환자 감염 조사해야"

슈퍼박테리아 발생 막는 의료기관 감염관리지침 배포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항생제 내성균의 발생과 확산에 따른 '의료관련감염병'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도록 보건·의료기관 상대 관리지침을 만들었다고 10일 밝혔다.

의료관련감염병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2호에 정의된 6가지 항생제 내성균(통칭 '슈퍼박테리아')에 의한 감염증을 가리킨다.

반코마이신내성황색포도알균 감염증(VRSA), 반코마이신내성장알균 감염증(VRE), 메티실린내성황색포도알균 감염증(MRSA), 다제내성녹농균 감염증(MRPA), 다제내성아시네토박터바우마니균 감염증(MRAB),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 감염증(CRE) 등 6가지 항생제 내성균 감염증은 장기간 의료시설에 입원하면서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이 항생제를 지속해서 복용하면 발생한다.

이번에 마련된 지침은 의료기관이 항생제 처방 적정성 평가를 통해 항생제 사용관리를 강화하고 항생제 내성이 생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의료기관 검사실에 의료관련감염병 검출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도록 했다.

또 항생제 내성균이 다른 환자에게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항생제 내성이 확인된 환자가 발생하면 환자 격리는 물론 주위 환자를 적극적으로 검사하도록 했다.

손 씻기, 장갑 등 보호구 착용, 환자 전용 의료용품 사용, 주변환경 소독 등 기본적인 감염예방활동 준수도 지침에 포함됐다.

이번에 제작된 지침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