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우 국방위원장 "방위비분담금 당장 가시화될 수 있는 문제"(종합)

한민구 국방·이순진 의장과 '美대선 안보영향' 점검
'미 대선 결과가 한반도 안보에 미칠 영향은'
'미 대선 결과가 한반도 안보에 미칠 영향은'(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왼쪽)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 합동참모본부 앞에서 이순진 합참의장과 함께 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한민구 국방부 장관, 이순진 합참의장과 함께 미국 제45대 대통령 선거 결과가 한반도 안보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10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 이순진 합참의장과 함께 미국 대선이 한국 안보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는 대화를 했다면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가 당장 가시화될 수 있는 문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합참 청사에서 한 장관, 이 의장과의 면담에서 미 대선 결과가 우리 안보에 미칠 영향과 북한 정세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눈 다음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한 장관은 "트럼프 당선인 측에서 방위비 분담금 내용을 이해한다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신행정부가 이해할 수 있도록 국방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위원장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한 장관이 방위비 분담금 현황을 상세히 알고 있고 일본과 독일의 분담금 상황까지 소상히 설명했다"면서 "나름대로 (협상에) 준비하고 있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한미동맹의) 내막을 잘 아는 지한파가 있으니 국방부도 적극 임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한국(주한미군)을 거쳐 간 장성, 사령관 등을 총동원해 트럼프 라인에 인맥을 구축하겠다는 게 국방부와 군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런 때일수록 의원 외교도 제대로 해야 한다"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미 (의회) 군사위원장 등을 접촉해야 하지 않나 하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동향과 관련해서는 "북한은 6차 핵실험 준비가 되어 있고 언제든 실시할 수 있는 준비를 갖췄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대내 방송을 통해 대남 심리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우리 국정 혼란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동향이 눈에 띄는 상황이라는 설명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한일 양국이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체결할 경우 국회의 비준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현행법에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다른 여러 나라와의 군사정보보호협정과 형평성 문제도 있고 일관성이 없으면 모든 게 헝클어진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 외교안보라인 교체론에 관한 질문에는 "새로운 내각 (구성의) 움직임이 있고 이는 일정 부분 불가피하지만, 국방의 입장에서는 안정성이 중요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