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부터 남구 제외 모든 초등학교 무상급식

울산시교육청 예산안 시의회 제출…누리과정 운영비 전액 편성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교육청은 누리과정 운영비 전액 편성과 초등학교 무상급식 비율 확대 등을 담은 2017년도 예산안을 10일 울산시의회에 제출했다.

울산시교육청 전경
울산시교육청 전경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11.3% 늘어난 1조5천422억원으로 복지 관련 투자가 전체적으로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시교육청은 내년 어린이집 누리과정 운영비 466억원과 유치원 누리과정 운영비 550억원 등 누리과정 운영비 1천16억원을 모두 편성했다.

이로써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누리과정 예산 부담 주체를 둘러싼 갈등은 울산에 없을 전망이다.

무상급식 지원 예산은 올해보다 77억원 늘어난 369억원을 편성해 남구를 제외한 중·동·북구와 울주군 초등학교에 전면 무상급식이 실시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무상급식 비율 확대를 위해 지자체로부터 총 51억1천만원을 지원받기로 했다.

다만, 남구는 선별적 무상급식 기조를 유지하면서 시교육청에 무상급식 예산을 지원하지 않기로 해 전면 시행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전국 최저 수준으로 지적돼 온 초등무상급식 비율은 69.3%에서 87.2%로, 초·중·고 전체 무상급식 비율은 43.2%에서 52.6%로 끌어 올리게 된다.

내진 설계 보강, 석면 천장 교체 등 학생 안전을 위한 예산은 590억원이 투입되며 냉·난방 전기료는 올해보다 10%(2억7천만원) 늘려서 지원키로 했다.

학교 스스로 운영에 필요한 사업을 집행할 수 있는 학교운영비는 물가인상 등을 반영, 10% 인상해 총 746억원을 편성했다.

교육감, 부교육감, 교육·행정국장, 강·남북교육장 등의 업무 추진비는 10%(총 1천800만원가량) 삭감키로 했다.

이번 예산안은 울산시의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15일 확정될 예정이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